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려했던 3차 감염 발생…방역 당국 ‘비상’
입력 2020.04.22 (22:35) 수정 2020.04.22 (22:3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26일 만에 부산에서 지역 감염으로 인한 부녀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우려했던 3차 감염까지 발생했습니다.

아버지 확진자의 70대 학교 동료인데요.

모두 장시간 일상생활을 한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을까, 방역 당국의 긴장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동래구의 한 고등학교.

이 학교에서 일하는 70대 환경미화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교직원의 동료입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두 명 모두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는 마스크를 잘 착용했지만, 잠시 휴식을 취할 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소홀히 한 점을 감염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별도 사무실에 휴게 공간을 갖고 있었다고 합니다. 거기서 커피를 마시거나 담소를 나누면서 하루 일정 시간을 계속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부산시는 이번 사례를 지역사회 내 3차 감염 사례로 꼽았습니다.

대구요양병원에서 온 중증환자에서 부산의료원 간호사로, 고등학교 교직원인 아버지에게, 또 학교 동료까지 전파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부녀 확진자가 접촉한 천 2백여 명에 대한 검사에선 대부분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환경미화원 역시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무증상으로 일상생활을 한 만큼 또 다른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현재 '음성' 결과를 받았다 하더라도 잠복기에 증상이 나타나면 다시 검사하게 됩니다.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는 완전히 유행이 종료됐다고 얘기하기는 곤란할 것 같습니다."]

부산에서는 또 해외 입국자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일본과 미국에서 각각 입국한 30대 여성 2명입니다.

부산 누적 확진자 수는 132명이며 자가격리자는 3천 2백여 명입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우려했던 3차 감염 발생…방역 당국 ‘비상’
    • 입력 2020-04-22 22:35:46
    • 수정2020-04-22 22:37:18
    뉴스9(부산)
[앵커]

26일 만에 부산에서 지역 감염으로 인한 부녀 확진자가 나온 데 이어, 우려했던 3차 감염까지 발생했습니다.

아버지 확진자의 70대 학교 동료인데요.

모두 장시간 일상생활을 한 만큼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오지 않을까, 방역 당국의 긴장감도 커지고 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동래구의 한 고등학교.

이 학교에서 일하는 70대 환경미화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 18일 확진 판정을 받은 50대 교직원의 동료입니다.

부산시 보건당국은 두 명 모두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는 마스크를 잘 착용했지만, 잠시 휴식을 취할 때 사회적 거리 두기를 소홀히 한 점을 감염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별도 사무실에 휴게 공간을 갖고 있었다고 합니다. 거기서 커피를 마시거나 담소를 나누면서 하루 일정 시간을 계속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하고…."]

부산시는 이번 사례를 지역사회 내 3차 감염 사례로 꼽았습니다.

대구요양병원에서 온 중증환자에서 부산의료원 간호사로, 고등학교 교직원인 아버지에게, 또 학교 동료까지 전파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부녀 확진자가 접촉한 천 2백여 명에 대한 검사에선 대부분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환경미화원 역시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무증상으로 일상생활을 한 만큼 또 다른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안병선/부산시 건강정책과장 : "현재 '음성' 결과를 받았다 하더라도 잠복기에 증상이 나타나면 다시 검사하게 됩니다. 잠복기가 끝날 때까지는 완전히 유행이 종료됐다고 얘기하기는 곤란할 것 같습니다."]

부산에서는 또 해외 입국자 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일본과 미국에서 각각 입국한 30대 여성 2명입니다.

부산 누적 확진자 수는 132명이며 자가격리자는 3천 2백여 명입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