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의혹’ 정부부처 동시 압색…청와대 개입 물증 찾나
입력 2020.04.23 (06:36) 수정 2020.04.23 (07: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관련 검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어제(22일) 기재부와 행안부 등 정부부처를 동시 압수수색했습니다.

세월호 특조위의 조사를 당시 정부가 조직적으로 방해했는지 등을 들여다보겠다는 겁니다.

청와대와 특조위의 연결 고리로 지목되는 전 해수부 차관도 불렀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어제(22일)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를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정부 내 예산과 조직,인사를 각각 관할하는 곳으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발족부터 해산까지 정부가 관여한 부분을 샅샅이 들여다보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특히, 특조위 예산과 활동 기간이 축소되거나 특조위에 파견됐던 공무원이 부처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힘이 작용했는지 밝힐 내부 문건 확보 등이 관건입니다.

자료 확보와 함께 관계자 소환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16일, 당시 여당 측 추천위원인 조대환 전 특조위 부위원장을 소환한 데 이어, 지난 21일엔 윤학배 전 해양수산부 차관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윤 전 차관은 특조위가 활동한 시기에 대통령비서실 해양수산비서관과 해수부 차관을 지냈습니다.

앞서 윤 전 차관은 특조위 동향을 파악하는 등 직권남용 혐의가 일부 유죄로 인정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2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이 윤 전 차관을 소환한 만큼,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나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당시 청와대 인사들까지 소환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편, 검찰은 참사 당일 세월호의 기록이 담긴 선박자동식별시스템 자료를 해양수산부로부터 임의제출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선박자동식별시스템은 배의 위치와 속력 등 각종 정보를 자동 송수신하는 장비로, 세월호 항적 조작 의혹을 풀 실마리가 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세월호 특조위 방해 의혹’ 정부부처 동시 압색…청와대 개입 물증 찾나
    • 입력 2020-04-23 06:36:44
    • 수정2020-04-23 07:54:27
    뉴스광장 1부
[앵커]

관련 검찰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어제(22일) 기재부와 행안부 등 정부부처를 동시 압수수색했습니다.

세월호 특조위의 조사를 당시 정부가 조직적으로 방해했는지 등을 들여다보겠다는 겁니다.

청와대와 특조위의 연결 고리로 지목되는 전 해수부 차관도 불렀습니다.

김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어제(22일)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인사혁신처를 동시에 압수수색했습니다.

정부 내 예산과 조직,인사를 각각 관할하는 곳으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발족부터 해산까지 정부가 관여한 부분을 샅샅이 들여다보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특히, 특조위 예산과 활동 기간이 축소되거나 특조위에 파견됐던 공무원이 부처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부당한 힘이 작용했는지 밝힐 내부 문건 확보 등이 관건입니다.

자료 확보와 함께 관계자 소환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16일, 당시 여당 측 추천위원인 조대환 전 특조위 부위원장을 소환한 데 이어, 지난 21일엔 윤학배 전 해양수산부 차관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윤 전 차관은 특조위가 활동한 시기에 대통령비서실 해양수산비서관과 해수부 차관을 지냈습니다.

앞서 윤 전 차관은 특조위 동향을 파악하는 등 직권남용 혐의가 일부 유죄로 인정돼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2심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이 윤 전 차관을 소환한 만큼,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나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당시 청와대 인사들까지 소환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한편, 검찰은 참사 당일 세월호의 기록이 담긴 선박자동식별시스템 자료를 해양수산부로부터 임의제출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선박자동식별시스템은 배의 위치와 속력 등 각종 정보를 자동 송수신하는 장비로, 세월호 항적 조작 의혹을 풀 실마리가 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