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력시장에도 찬바람 ‘쌩쌩’…“오늘도 허탕”
입력 2020.04.23 (07:36) 수정 2020.04.23 (16:23)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요즘 같은 고용 한파에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일용직 근로자들이야말로 가장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데요.

경기 불황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일감이 크게 줄면서 한 숨만 늘어나고 있습니다.

남미경 기자가 새벽 인력시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오전 6시가 조금 넘는 시각.

작업복을 입은 사람들이 일감을 찾아 하나둘씩 인력사무소에 모여듭니다.

주로 석유화학이나 플랜트업계 하청에서 단순 노무를 하는 일용직 근로자들입니다.

[구직자 : "다른 데 일이 잘 안 잡히니까... 집에 있으면 뭐합니까. 그래서 지금 나온 거죠."]

절박한 마음으로 이름이 불리길 기다리고.

["태성아, 호동이랑 둘이... 지금 둘이 빨리 가라."]

어렵사리 일자리를 구한 사람들은 바삐 일터로 향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은 빈손으로 가기 일쑤.

비수기인 겨울을 견디며 봄이 오기를 기다렸지만 코로나19로 더 얼어붙었습니다.

자판기 커피 한 잔에 허탈한 마음을 달래도 보지만 실망감을 감출 순 없습니다.

[구직자 : "일주일에 한 번 하면 잘 한 거고... 나이도 이제 50이 넘었고, 다 먹고 살기 힘들어요. 아침에 나왔다가 들어가고 반복되는 일이고..."]

새벽부터 모인 20여 명 중 일감을 구한 사람은 고작 6명, 나머진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구직자 : "코로나 오고 난 뒤에 전혀 일이 없어요. 가끔 회사 일 나가보면 발열 체크도 하고 까다로워요."]

이들에게 일자리를 중개하는 인력사무소도 일감이 절반 가까이 줄면서 60~70% 가량이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이종회/인력사무소 대표 : "4월쯤 되면 석유화학 단지라든지 셧다운으로 공사가 걸려서 상당히 인력이 모자랄 지경입니다. 지금은 공사가 모두 중단이 되고..."]

울산의 일용직 근로자는 만 6천여 명.

길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는 하루 수입으로 사는 이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미경입니다.
  • 인력시장에도 찬바람 ‘쌩쌩’…“오늘도 허탕”
    • 입력 2020-04-23 07:36:22
    • 수정2020-04-23 16:23:01
    뉴스광장(울산)
[앵커]

요즘 같은 고용 한파에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일용직 근로자들이야말로 가장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데요.

경기 불황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일감이 크게 줄면서 한 숨만 늘어나고 있습니다.

남미경 기자가 새벽 인력시장을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오전 6시가 조금 넘는 시각.

작업복을 입은 사람들이 일감을 찾아 하나둘씩 인력사무소에 모여듭니다.

주로 석유화학이나 플랜트업계 하청에서 단순 노무를 하는 일용직 근로자들입니다.

[구직자 : "다른 데 일이 잘 안 잡히니까... 집에 있으면 뭐합니까. 그래서 지금 나온 거죠."]

절박한 마음으로 이름이 불리길 기다리고.

["태성아, 호동이랑 둘이... 지금 둘이 빨리 가라."]

어렵사리 일자리를 구한 사람들은 바삐 일터로 향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은 빈손으로 가기 일쑤.

비수기인 겨울을 견디며 봄이 오기를 기다렸지만 코로나19로 더 얼어붙었습니다.

자판기 커피 한 잔에 허탈한 마음을 달래도 보지만 실망감을 감출 순 없습니다.

[구직자 : "일주일에 한 번 하면 잘 한 거고... 나이도 이제 50이 넘었고, 다 먹고 살기 힘들어요. 아침에 나왔다가 들어가고 반복되는 일이고..."]

새벽부터 모인 20여 명 중 일감을 구한 사람은 고작 6명, 나머진 발길을 돌려야 했습니다.

[구직자 : "코로나 오고 난 뒤에 전혀 일이 없어요. 가끔 회사 일 나가보면 발열 체크도 하고 까다로워요."]

이들에게 일자리를 중개하는 인력사무소도 일감이 절반 가까이 줄면서 60~70% 가량이 휴업에 들어갔습니다.

[이종회/인력사무소 대표 : "4월쯤 되면 석유화학 단지라든지 셧다운으로 공사가 걸려서 상당히 인력이 모자랄 지경입니다. 지금은 공사가 모두 중단이 되고..."]

울산의 일용직 근로자는 만 6천여 명.

길어지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는 하루 수입으로 사는 이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KBS 뉴스 남미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