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사랑의 송아지 릴레이…명품 ‘횡성 한우’의 비결
입력 2020.04.23 (11:21)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3년 전 오랜 병치레 끝에 남편을 여의고 홀로 된 66살 상영숙씨.

생계가 막막했을 때 이웃 주민이 준 '송아지' 한 마리가 큰 힘이 됐습니다.

이 소가 새끼에 새끼를 낳으면서 이제 5마리로 불어났습니다.

[상영숙/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 "만 3년에 5마리가 됐으니까, 5년 되면 10마리 될 것 같아요. 앞으로는 이제 보탬이 되죠."]

생활에도 여유가 생기면서 송아지를 받던 상 씨는 이제는 어려운 이웃에게 '송아지'를 줄 수 있게 됐습니다.

올해 이 마을에서 송아지를 기증한 주민은 상 씨를 비롯해 모두 9명입니다.

[이윤준/사랑의 송아지 수혜자 : "이제 3년 있다가 여기다가 또다시 (암송아지를) 내는 거예요. 그래서 송아지 릴레이를 하는 거거든요. 기분은 좋아요."]

이 마을에서 '사랑의 송아지' 나눔 운동이 시작된 건 1987년부텁니다.

처음 1마리로 시작한 운동이 30년 이상 이어오면서 지금까지 137마리의 송아지가 이웃들을 끈끈하게 이어주고 있습니다.

[한두만/횡성군 공근면 이장협의회장 : "자립할 수 있게 도움을 주자 해서 1마리씩 계속 늘어나다 보니까 그렇게 한 140 농가 정도 혜택을 보고 있습니다."]

30여 년 전 한우 2천4백 마리를 키우던 마을은 이웃 간의 송아지 품앗이를 통해 지금은 한우 만 마리가 넘는 강원도 횡성의 대표 한우 마을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자막뉴스] 사랑의 송아지 릴레이…명품 ‘횡성 한우’의 비결
    • 입력 2020-04-23 11:21:05
    자막뉴스
3년 전 오랜 병치레 끝에 남편을 여의고 홀로 된 66살 상영숙씨.

생계가 막막했을 때 이웃 주민이 준 '송아지' 한 마리가 큰 힘이 됐습니다.

이 소가 새끼에 새끼를 낳으면서 이제 5마리로 불어났습니다.

[상영숙/강원도 횡성군 공근면 : "만 3년에 5마리가 됐으니까, 5년 되면 10마리 될 것 같아요. 앞으로는 이제 보탬이 되죠."]

생활에도 여유가 생기면서 송아지를 받던 상 씨는 이제는 어려운 이웃에게 '송아지'를 줄 수 있게 됐습니다.

올해 이 마을에서 송아지를 기증한 주민은 상 씨를 비롯해 모두 9명입니다.

[이윤준/사랑의 송아지 수혜자 : "이제 3년 있다가 여기다가 또다시 (암송아지를) 내는 거예요. 그래서 송아지 릴레이를 하는 거거든요. 기분은 좋아요."]

이 마을에서 '사랑의 송아지' 나눔 운동이 시작된 건 1987년부텁니다.

처음 1마리로 시작한 운동이 30년 이상 이어오면서 지금까지 137마리의 송아지가 이웃들을 끈끈하게 이어주고 있습니다.

[한두만/횡성군 공근면 이장협의회장 : "자립할 수 있게 도움을 주자 해서 1마리씩 계속 늘어나다 보니까 그렇게 한 140 농가 정도 혜택을 보고 있습니다."]

30여 년 전 한우 2천4백 마리를 키우던 마을은 이웃 간의 송아지 품앗이를 통해 지금은 한우 만 마리가 넘는 강원도 횡성의 대표 한우 마을 가운데 하나로 성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