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포 물류센터 화재 현장감식…용의자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20.04.23 (13:32) 수정 2020.04.23 (16:51) 사회
220억 원으로 추산되는 재산피해를 낸 경기도 군포시의 물류센터 화재의 현장감식이 이뤄졌습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23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가량 합동 현장감식을 벌였습니다.

합동감식반은 처음 불이 난 걸로 추정되는 창고 앞 쓰레기장의 잔해를 치우고 현장을 살펴봤습니다.

또, 쓰레기장에서 난 불이 1층으로 옮겨붙었고, 불씨가 화물용 엘리베이터 통로를 타고 2~4층을 건너뛰고 5층으로 옮겨붙은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정요섭 경기남부청 과학수사대장은 현장감식 후 브리핑에서 "화물용 엘리베이터 통로에서 연소 흔적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군포경찰서는 화재 용의자로 체포한 튀니지 국적의 29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1일 오전 10시 10분쯤 군포터미널 내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담배꽁초를 버려 옆 건물 E동에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해 A 씨가 분리수거장에서 담배를 피우고 종이상자와 나무 등이 쌓인 쓰레기 더미에 꽁초를 던진 뒤 약 18분 후 불길이 피어올랐고 때마침 불어온 강풍을 타고 불길이 옆 건물 E동 1층으로 옮겨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버린 담배꽁초 때문에 불이 난 사실이 명확하고 피해가 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A씨 외에 건물 안전관리와 관련해 추가 입건할 사람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화재는 26시간 동안 이어지면서 총면적 3만8천여㎡인 건물의 절반 이상과 8개 입주 업체의 가구와 의류 등 상품들이 불에 탔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고 소방서 추산 220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는데, 피해업체 대부분은 화재보험에 가입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난 직후 최고 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해 인원 430여 명과 소방헬기, 펌프차 등 장비 150여 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지만 강한 바람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군포 물류센터 화재 현장감식…용의자 구속영장 신청
    • 입력 2020-04-23 13:32:11
    • 수정2020-04-23 16:51:13
    사회
220억 원으로 추산되는 재산피해를 낸 경기도 군포시의 물류센터 화재의 현장감식이 이뤄졌습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오늘(23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가량 합동 현장감식을 벌였습니다.

합동감식반은 처음 불이 난 걸로 추정되는 창고 앞 쓰레기장의 잔해를 치우고 현장을 살펴봤습니다.

또, 쓰레기장에서 난 불이 1층으로 옮겨붙었고, 불씨가 화물용 엘리베이터 통로를 타고 2~4층을 건너뛰고 5층으로 옮겨붙은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정요섭 경기남부청 과학수사대장은 현장감식 후 브리핑에서 "화물용 엘리베이터 통로에서 연소 흔적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 군포경찰서는 화재 용의자로 체포한 튀니지 국적의 29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는 지난 21일 오전 10시 10분쯤 군포터미널 내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담배꽁초를 버려 옆 건물 E동에 불을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CCTV 영상을 분석해 A 씨가 분리수거장에서 담배를 피우고 종이상자와 나무 등이 쌓인 쓰레기 더미에 꽁초를 던진 뒤 약 18분 후 불길이 피어올랐고 때마침 불어온 강풍을 타고 불길이 옆 건물 E동 1층으로 옮겨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버린 담배꽁초 때문에 불이 난 사실이 명확하고 피해가 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A씨 외에 건물 안전관리와 관련해 추가 입건할 사람이 있는지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화재는 26시간 동안 이어지면서 총면적 3만8천여㎡인 건물의 절반 이상과 8개 입주 업체의 가구와 의류 등 상품들이 불에 탔습니다.

인명피해는 없었고 소방서 추산 220억 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났는데, 피해업체 대부분은 화재보험에 가입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방 당국은 불이 난 직후 최고 단계 경보령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해 인원 430여 명과 소방헬기, 펌프차 등 장비 150여 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지만 강한 바람 때문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