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오거돈의 강제추행은 성폭력,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 안 돼”
입력 2020.04.23 (16:00) 수정 2020.04.23 (17:19) 정치
정의당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을 사죄하며 사퇴한 것과 관련해 "오 전 시장이 자신의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죄하여 사퇴 결정을 한 것은 다행스럽다"면서도 "사퇴만으로 성폭력에 대한 모든 책임을 면할 수는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오늘(2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 전 시장이 자신의 행위를 '강제 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는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했다. 강제추행은 성폭력이며, 그의 행위는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또 "민주당도 이 사태에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지 방안을 찾기 바란다. 권력과 지위를 활용한 성폭력은 가장 크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오 전 시장의 사퇴는 저지른 범죄가 있기에 당연한 결과"라면서 "피해자를 비난하거나 그의 사퇴를 안타까워할 일이 결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정의당 여성본부도 논평을 통해 오거돈 전 시장의 사퇴와 관련해 "남성정치인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라며 "특정인의 '여자문제'나 '개인적인 문제'로 치부하지 말아달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처참한 현실을 변화시키기 위한 법, 제도를 마련해야 할 정치권에서 또 다시 이런 문제들이 발생한 것에 대해 처참함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사건은 개인의 일탈이 아니다. 정치권 내 공고한 권위주의 문화, 업무상 위력에 의한 사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부산시가 조직문화 및 인식개선을 위한 방안을 조속히 내어 피해자 회복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오거돈 시장 사건을 보도하고 있는 언론에도 "피해 사실 그 자체에 대한 고발이 명확하게 이뤄져 책임있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 정의당 “오거돈의 강제추행은 성폭력,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 안 돼”
    • 입력 2020-04-23 16:00:43
    • 수정2020-04-23 17:19:02
    정치
정의당은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을 사죄하며 사퇴한 것과 관련해 "오 전 시장이 자신의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죄하여 사퇴 결정을 한 것은 다행스럽다"면서도 "사퇴만으로 성폭력에 대한 모든 책임을 면할 수는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오늘(2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 전 시장이 자신의 행위를 '강제 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는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했다. 강제추행은 성폭력이며, 그의 행위는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또 "민주당도 이 사태에 어떻게 책임을 질 것인지 방안을 찾기 바란다. 권력과 지위를 활용한 성폭력은 가장 크게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강 대변인은 "오 전 시장의 사퇴는 저지른 범죄가 있기에 당연한 결과"라면서 "피해자를 비난하거나 그의 사퇴를 안타까워할 일이 결코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정의당 여성본부도 논평을 통해 오거돈 전 시장의 사퇴와 관련해 "남성정치인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라며 "특정인의 '여자문제'나 '개인적인 문제'로 치부하지 말아달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처참한 현실을 변화시키기 위한 법, 제도를 마련해야 할 정치권에서 또 다시 이런 문제들이 발생한 것에 대해 처참함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사건은 개인의 일탈이 아니다. 정치권 내 공고한 권위주의 문화, 업무상 위력에 의한 사건"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부산시가 조직문화 및 인식개선을 위한 방안을 조속히 내어 피해자 회복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여성본부는 오거돈 시장 사건을 보도하고 있는 언론에도 "피해 사실 그 자체에 대한 고발이 명확하게 이뤄져 책임있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보도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