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IMF, 민주콩고에 4천500억원 긴급지원 승인…코로나19 대응
입력 2020.04.23 (17:57) 수정 2020.04.23 (18:04) 국제
국제통화기금(IMF)은 현지시간 22일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3억6천300만 달러, 한화 약 4천460억원을 긴급 지원하는 방안을 승인했습니다.

오늘(23일) 로이터,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IMF 이사회는 성명에서 "민주콩고는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충격을 경험하고 있다"면서 '신속신용지원금융(RCF)' 융자제도를 통해 민주콩고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을 위한 결제 처리를 도울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IMF는 민주콩고에 대해 "단기적 경제 전망은 광물질 가격 하락과 봉쇄 조치 등으로 급속히 안 좋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콩고는 현재 에볼라 유행과도 싸우고 있으며 민병대 공격에도 시달리고 있습니다.

광물질 수출 가운데 특히 대중국 수출이 이 가난한 중부 아프리카 나라의 주된 수입원입니다.

민주콩고는 지난 3월 1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누적 확진자는 250명 이상이고 사망자는 최소 21명입니다. 발병 지역은 주로 수도 킨샤사입니다.

지난 17일 IMF와 세계은행은 아프리카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기존 부채 동결과 대량 지원 약속에도 불구하고 수백억 달러가 더 필요하다고 경고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IMF, 민주콩고에 4천500억원 긴급지원 승인…코로나19 대응
    • 입력 2020-04-23 17:57:17
    • 수정2020-04-23 18:04:42
    국제
국제통화기금(IMF)은 현지시간 22일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3억6천300만 달러, 한화 약 4천460억원을 긴급 지원하는 방안을 승인했습니다.

오늘(23일) 로이터,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IMF 이사회는 성명에서 "민주콩고는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한 충격을 경험하고 있다"면서 '신속신용지원금융(RCF)' 융자제도를 통해 민주콩고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대응을 위한 결제 처리를 도울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IMF는 민주콩고에 대해 "단기적 경제 전망은 광물질 가격 하락과 봉쇄 조치 등으로 급속히 안 좋아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콩고는 현재 에볼라 유행과도 싸우고 있으며 민병대 공격에도 시달리고 있습니다.

광물질 수출 가운데 특히 대중국 수출이 이 가난한 중부 아프리카 나라의 주된 수입원입니다.

민주콩고는 지난 3월 10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누적 확진자는 250명 이상이고 사망자는 최소 21명입니다. 발병 지역은 주로 수도 킨샤사입니다.

지난 17일 IMF와 세계은행은 아프리카가 코로나19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기존 부채 동결과 대량 지원 약속에도 불구하고 수백억 달러가 더 필요하다고 경고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