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몰랐다” 민주당 제명 착수…통합당 “정말 몰랐나”
입력 2020.04.23 (19:17) 수정 2020.04.23 (19:39)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당 소속 현직 시장의 성추행 사건, 총선 이전에 알려졌다면 파장이 훨씬 컸을 겁니다.

정치권은 술렁였습니다.

민주당은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도, 성추행 사실과 사퇴 계획, 전혀 몰랐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통합당, 총선 전에 알았던 거 아니었냐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거돈 시장 사퇴 3시간 만에 대국민 사과를 한 민주당.

내일 윤리심판원을 열어 제명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조금이라도 피해자의 고통을 덜어낼 수 있는 일이라면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부산시가 4.15 총선 전인 이달 초부터 피해 여성과 사퇴 여부를 협상했던 상황으로 알려졌지만, 성추행 사실과 사퇴 계획 모두 몰랐다고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사퇴 기자회견을) 오늘 오전 9시 30분경에 부산시당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알게 되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오거돈 시장 사퇴는 알고 계셨나요?) 몰라요. 그건 무슨 뜻이죠?"]

통합당 정말 몰랐냐고 몰아부쳤습니다.

총선 이후 사퇴하도록 청와대, 여권 인사가 관여했는지 검찰 수사는 물론, 청문회와 국정조사로 따져 보자고 했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 등의 성폭력 사건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민낯이라고 했습니다.

[김성원/통합당 대변인 : "피해자의 인권마저 정치적 계산에 이용하고, 끝까지 부산시민과 국민을 우롱하고 속이려 한 행위입니다."]

정의당은 사퇴 회견에서조차 성추행을 '불필요한 신체 접촉'으로 표현한 오 시장을 강하게 비판하며

민주당에 책임지라고 했습니다.

[강민진/정의당 대변인 : "강제추행은 성폭력이며, 그의 행위는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민생당은 "꼬리 자르기로 끝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성추문 사건으로 여러차례 곤욕을 치렀던 민주당.

윤리 의식 교육이란 대책을 내놨지만, 매번 뒷북 수습이란 비판은 피하기 힘들어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몰랐다” 민주당 제명 착수…통합당 “정말 몰랐나”
    • 입력 2020-04-23 19:19:33
    • 수정2020-04-23 19:39:05
    뉴스 7
[앵커]

여당 소속 현직 시장의 성추행 사건, 총선 이전에 알려졌다면 파장이 훨씬 컸을 겁니다.

정치권은 술렁였습니다.

민주당은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도, 성추행 사실과 사퇴 계획, 전혀 몰랐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통합당, 총선 전에 알았던 거 아니었냐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거돈 시장 사퇴 3시간 만에 대국민 사과를 한 민주당.

내일 윤리심판원을 열어 제명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조금이라도 피해자의 고통을 덜어낼 수 있는 일이라면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부산시가 4.15 총선 전인 이달 초부터 피해 여성과 사퇴 여부를 협상했던 상황으로 알려졌지만, 성추행 사실과 사퇴 계획 모두 몰랐다고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사퇴 기자회견을) 오늘 오전 9시 30분경에 부산시당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알게 되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오거돈 시장 사퇴는 알고 계셨나요?) 몰라요. 그건 무슨 뜻이죠?"]

통합당 정말 몰랐냐고 몰아부쳤습니다.

총선 이후 사퇴하도록 청와대, 여권 인사가 관여했는지 검찰 수사는 물론, 청문회와 국정조사로 따져 보자고 했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 등의 성폭력 사건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민낯이라고 했습니다.

[김성원/통합당 대변인 : "피해자의 인권마저 정치적 계산에 이용하고, 끝까지 부산시민과 국민을 우롱하고 속이려 한 행위입니다."]

정의당은 사퇴 회견에서조차 성추행을 '불필요한 신체 접촉'으로 표현한 오 시장을 강하게 비판하며

민주당에 책임지라고 했습니다.

[강민진/정의당 대변인 : "강제추행은 성폭력이며, 그의 행위는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민생당은 "꼬리 자르기로 끝나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성추문 사건으로 여러차례 곤욕을 치렀던 민주당.

윤리 의식 교육이란 대책을 내놨지만, 매번 뒷북 수습이란 비판은 피하기 힘들어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