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첫 날…곳곳 혼선
입력 2020.04.23 (19:28) 수정 2020.04.23 (20:41)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23일)부터 소득 하위 50% 가구에 최대 50만 원을 주는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수령이 시작됐는데요. 

지원 대상마다 집으로 안내 우편물을 보내지만, 도착하지 않은 곳이 많아서 행정복지센터에 확인하러 온 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일부 혼선도 빚어졌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해의 한 행정복지센터로 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신분증으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여부를 확인한 뒤 신청서를 제출하면 5분여 만에 경남사랑카드를 받아듭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김해 : "소요시간 5분 정도밖에 안 걸렸으니까 불편한 점은 없는 거로 보여요. 생활에 도움이 많이 되겠습니다."]

이 행정복지센터의 지원 대상은 6천여 가구! 

아직 집으로 안내 우편물이 도착하지 못해 지원 여부를 직접 알아보러 온 주민들이 대부분입니다. 

지원 대상이 아닌 것을 알고 허탕 치는 주민도 잇따랐습니다.

[김해 주민/음성변조 : "너무 기준이 낮지 않나. (소득이 급감했는데) 어떤 증빙을 가져와야 할지 잘 모르겠고."]

조정된 건강보험료가 반영되지 않아 명단에서 빠진 경우도 나오면서 실랑이가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음성변조 : "(조정된 건강보험료가) 반영이 안 돼 있었죠. 조정한 게 4월 7일에 조정했거든요. 명단 누락이니까 잠깐 옥신각신했죠."]

행정당국은 지원 가정으로 안내 우편물이 도착하는 다음 주부터는 안정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민수/김해시 장유3동장 : "(안내 우편물이) 금요일에 도착하면 토, 일요일 작성해서 월요일부터 많은 분이 오실 것으로 예상합니다. 문의차 오시는 분도 계시는데 언제든지 친절하게 안내하겠습니다."]

또 다른 행정복지센터도 지원 여부를 직접 알아보러 온 주민들로 북적입니다. 

마스크처럼 '5부제' 원칙을 적용해 되돌아가는 고령자도 적지 않습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창원 : "마스크 타는 날 오라고요. 택시를 타고 왔구먼, 다리 힘이 그래서. 그런데 내일 또 오라네요. 손님도 없는데 오늘 좀 해주면 될 텐데."]

창녕군 등 일부 자치단체는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에 더해 별도의 지원금을 주다 보니 이를 못 받는 지역 주민은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진주 : "다른 지역에는 개인으로 준다고 하거든요. 의료보험 합산 안 하고. 진주시는 그러니까 주위에 여론도 안 좋거든요. 어차피 똑같이 세금 내는데 일괄적으로 주면…."]

경남 일부 자치단체는 긴급재난지원금 수령이 시작되고서도 안내 우편물 배송조차 마치지 못하는 등 초기 혼선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첫 날…곳곳 혼선
    • 입력 2020-04-23 19:28:12
    • 수정2020-04-23 20:41:04
    뉴스7(창원)
[앵커]

오늘(23일)부터 소득 하위 50% 가구에 최대 50만 원을 주는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신청과 수령이 시작됐는데요. 

지원 대상마다 집으로 안내 우편물을 보내지만, 도착하지 않은 곳이 많아서 행정복지센터에 확인하러 온 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일부 혼선도 빚어졌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해의 한 행정복지센터로 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신분증으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여부를 확인한 뒤 신청서를 제출하면 5분여 만에 경남사랑카드를 받아듭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김해 : "소요시간 5분 정도밖에 안 걸렸으니까 불편한 점은 없는 거로 보여요. 생활에 도움이 많이 되겠습니다."]

이 행정복지센터의 지원 대상은 6천여 가구! 

아직 집으로 안내 우편물이 도착하지 못해 지원 여부를 직접 알아보러 온 주민들이 대부분입니다. 

지원 대상이 아닌 것을 알고 허탕 치는 주민도 잇따랐습니다.

[김해 주민/음성변조 : "너무 기준이 낮지 않나. (소득이 급감했는데) 어떤 증빙을 가져와야 할지 잘 모르겠고."]

조정된 건강보험료가 반영되지 않아 명단에서 빠진 경우도 나오면서 실랑이가 빚어지기도 했습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음성변조 : "(조정된 건강보험료가) 반영이 안 돼 있었죠. 조정한 게 4월 7일에 조정했거든요. 명단 누락이니까 잠깐 옥신각신했죠."]

행정당국은 지원 가정으로 안내 우편물이 도착하는 다음 주부터는 안정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박민수/김해시 장유3동장 : "(안내 우편물이) 금요일에 도착하면 토, 일요일 작성해서 월요일부터 많은 분이 오실 것으로 예상합니다. 문의차 오시는 분도 계시는데 언제든지 친절하게 안내하겠습니다."]

또 다른 행정복지센터도 지원 여부를 직접 알아보러 온 주민들로 북적입니다. 

마스크처럼 '5부제' 원칙을 적용해 되돌아가는 고령자도 적지 않습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창원 : "마스크 타는 날 오라고요. 택시를 타고 왔구먼, 다리 힘이 그래서. 그런데 내일 또 오라네요. 손님도 없는데 오늘 좀 해주면 될 텐데."]

창녕군 등 일부 자치단체는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에 더해 별도의 지원금을 주다 보니 이를 못 받는 지역 주민은 아쉬움을 토로하기도 했습니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자/진주 : "다른 지역에는 개인으로 준다고 하거든요. 의료보험 합산 안 하고. 진주시는 그러니까 주위에 여론도 안 좋거든요. 어차피 똑같이 세금 내는데 일괄적으로 주면…."]

경남 일부 자치단체는 긴급재난지원금 수령이 시작되고서도 안내 우편물 배송조차 마치지 못하는 등 초기 혼선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