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이민 제한 행정 명령 서명”…60일 간 영주권 발급 중단
입력 2020.04.23 (19:52) 수정 2020.04.23 (19:52)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일자리 보호 등의 이유로 미국 이민을 일시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60일 동안 영주권 발급이 중단되는데 이후 상황에 따라 추가로 연장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소식,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두 차례에 걸쳐 예고했던대로 이민 제한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In order to protect our great American workers I signed an executive order temporarily suspending immigration into the United States."]

이에 따라 60일 동안 이민자에 대한 영주권 발급이 중단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상황에 따라 추가로 연장될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행정명령은 동부시각 기준 4월 23일 오후 11시 59분, 우리 시간으로 24일 오후 1시부터 발효됩니다. 

이민 비자를 통해 미국에 오려는 외국인들로 대상을 한정했습니다.

[전종준/이민법 전문 변호사 :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이민의 전면 중단이 아니라, 해외에 있는 미국 대사관에서 비자 발급을 (60일 동안) 중단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외 조항도 뒀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연구진과 의료진, 투자 이민, 미국 시민의 배우자와 21세 미만의 자녀 등은 제한 조치에서 제외됩니다. 

백악관은 이후 행정명령 세부 내용을 공개하면서 최근 4주 동안 220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경기 침체 국면에서 미국인들이 이민자들과 일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겠다는 취집니다. 

하지만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조치는 강경한 이민 정책 강화를 통해 지지층 결집을 위한 정치적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행정명령을 통해 이슬람권 7개국에 대한 미국 입국을 90일 동안 금지했지만, 시애틀 연방지법의 시행 중단 판결 등으로 사실상 효력이 상실된 바 있습니다. 

이민 단체와 야당 등은 반이민 정책에 거세게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 트럼프 “이민 제한 행정 명령 서명”…60일 간 영주권 발급 중단
    • 입력 2020-04-23 19:52:23
    • 수정2020-04-23 19:52:43
    뉴스7(청주)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일자리 보호 등의 이유로 미국 이민을 일시 중단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60일 동안 영주권 발급이 중단되는데 이후 상황에 따라 추가로 연장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소식, 서지영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이 두 차례에 걸쳐 예고했던대로 이민 제한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In order to protect our great American workers I signed an executive order temporarily suspending immigration into the United States."]

이에 따라 60일 동안 이민자에 대한 영주권 발급이 중단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상황에 따라 추가로 연장될 가능성도 열어놨습니다. 

행정명령은 동부시각 기준 4월 23일 오후 11시 59분, 우리 시간으로 24일 오후 1시부터 발효됩니다. 

이민 비자를 통해 미국에 오려는 외국인들로 대상을 한정했습니다.

[전종준/이민법 전문 변호사 :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이민의 전면 중단이 아니라, 해외에 있는 미국 대사관에서 비자 발급을 (60일 동안) 중단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외 조항도 뒀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연구진과 의료진, 투자 이민, 미국 시민의 배우자와 21세 미만의 자녀 등은 제한 조치에서 제외됩니다. 

백악관은 이후 행정명령 세부 내용을 공개하면서 최근 4주 동안 2200만 명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경기 침체 국면에서 미국인들이 이민자들과 일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상황을 만들지 않겠다는 취집니다. 

하지만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조치는 강경한 이민 정책 강화를 통해 지지층 결집을 위한 정치적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행정명령을 통해 이슬람권 7개국에 대한 미국 입국을 90일 동안 금지했지만, 시애틀 연방지법의 시행 중단 판결 등으로 사실상 효력이 상실된 바 있습니다. 

이민 단체와 야당 등은 반이민 정책에 거세게 반발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하기도 했습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