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건설 현장 사각지대…도 넘은 노조 횡포·갑질
입력 2020.04.23 (20:08) 수정 2020.04.24 (14:22)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건설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조의 횡포와 갑질, 어제 전해드렸죠. 

법이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놓이면서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지켜만 봐야 할까요? 

오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설 현장 노동자들은 한국노총 건설노조가 일감을 빼앗고 다녔다고 주장합니다.

거액의 가입비까지 내가며 노조원이 돼야했던 이유입니다.  

[OOO/한국노총 건설노조 가입자/음성변조 : "무서우니까, 어쩔 수 없이 내야 했죠. 거금이지만 (가입비) 2백만 원 내면 자기네들이 같은 노조원으로 받아들이고 (일감을 보호해주겠다.)"]

[△△△/한국노총 건설노조 가입자/음성변조 : "거래하고 있는 거래처를 (한국노총에) 뺏길까 봐. 그 사람들이 와서 건들까 봐. 건들지 마십쇼라는 의미에서 가입했죠."]

노조 측에서 일감을 차지하기 위해 협박도 마다하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옵니다. 

[건설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현장에서 우리가 안전 관리를 잘못한다든지 혹시 불법을 쓰고 있다든지 망원경이나 이런 걸로 촬영해서...자기 요구 조건대로 따라달라. 우리한테 들어오려고 그러는 거죠."]

일감을 둘러싼 이권 다툼은 폭력으로 이어지기까지 합니다.

지난해 5월, 전주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선 한국노총 노조원끼리 집단 난투극을 벌여 3명이 구속됐습니다. 

노조 내부에서도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국노총 관계자/음성변조 : "인력사무소 비슷한 기능과 노동조합을 무기로 해서 공사를 따는 치부의 수단? 공사 현장에서 여러 가지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노동자의 권익보다 이권에 더 혈안이 된 노조의 행태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 건설 현장 사각지대…도 넘은 노조 횡포·갑질
    • 입력 2020-04-23 20:08:05
    • 수정2020-04-24 14:22:55
    뉴스7(전주)
[앵커]

건설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노조의 횡포와 갑질, 어제 전해드렸죠. 

법이 미치지 못하는 사각지대에 놓이면서 피해가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언제까지 지켜만 봐야 할까요? 

오정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건설 현장 노동자들은 한국노총 건설노조가 일감을 빼앗고 다녔다고 주장합니다.

거액의 가입비까지 내가며 노조원이 돼야했던 이유입니다.  

[OOO/한국노총 건설노조 가입자/음성변조 : "무서우니까, 어쩔 수 없이 내야 했죠. 거금이지만 (가입비) 2백만 원 내면 자기네들이 같은 노조원으로 받아들이고 (일감을 보호해주겠다.)"]

[△△△/한국노총 건설노조 가입자/음성변조 : "거래하고 있는 거래처를 (한국노총에) 뺏길까 봐. 그 사람들이 와서 건들까 봐. 건들지 마십쇼라는 의미에서 가입했죠."]

노조 측에서 일감을 차지하기 위해 협박도 마다하지 않았다는 증언도 나옵니다. 

[건설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현장에서 우리가 안전 관리를 잘못한다든지 혹시 불법을 쓰고 있다든지 망원경이나 이런 걸로 촬영해서...자기 요구 조건대로 따라달라. 우리한테 들어오려고 그러는 거죠."]

일감을 둘러싼 이권 다툼은 폭력으로 이어지기까지 합니다.

지난해 5월, 전주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선 한국노총 노조원끼리 집단 난투극을 벌여 3명이 구속됐습니다. 

노조 내부에서도 우려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국노총 관계자/음성변조 : "인력사무소 비슷한 기능과 노동조합을 무기로 해서 공사를 따는 치부의 수단? 공사 현장에서 여러 가지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노동자의 권익보다 이권에 더 혈안이 된 노조의 행태에 비판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KBS 뉴스 오정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