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착! 현장7]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농촌 일손 돕기
입력 2020.04.23 (20:41) 수정 2020.04.23 (20:53) 뉴스7(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이 멈춰버린 농촌.

외국인 계절 근로자의 입국도 어려워지고, 개학이 연기되면서 급식마저 중단된 상황.

어려움을 겪는 농촌을 위해 일손을 거들고 나선 현장을 찾아가 본다.

지난해 역사적인 첫 취항에 나선 플라이강원.

사실 코로나19로 인해 항공기가 멈춰서면서 항공업계도 큰 타격을 입었다. 

플라이강원도 국제선이 전면 중단된 상황이지만, 오히려 더 큰 어려움을 겪는 농촌을 돕기 위해 직원들이 나섰다.

[김희경/플라이강원 대외협력실 대리 :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저희 직원들이 힘을 모아 자원봉사를 하기 위해서 모였습니다."]

‘강원도의 부족한 일손은 우리가 책임진다.’ 강릉시 사천을 접수하기 위한 농촌 일손 돕기 어벤저스가 떴다.

["안녕하세요. 어서 오세요. 이렇게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먼저, 파프리카 순따기에 나섰다. 

코로나19의 상황에서도 풍성하게 자라기를 바라며 정성스레 순을 딴다.

["이렇게 따고, 여기 이렇게 따고...가지에 걸지 않으면 이게 나중에 줄이 딸려 올라가요."]

바쁜 영농철이지만,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이 컸기에 농가들도 온통 고마울 마음뿐이다.

[박규옹/강릉시 사천면 : "코로나19 때문에 인력이 많이 방출돼 나갔고 걱정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래서 일손이 가장 바쁜 시기인데 이렇게 나와 주셔가지고 일손을 도와주시니까 저희들은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그 동안 일손을 구하지 못해 작업량이 많이 밀려 있는 상황이다.

오늘 안에 목표치의 일을 마치려는 욕심에 잠시도 쉴 틈이 없다.

["소미씨, 왜 이렇게 느려요. 빨리빨리 해요."]

처음 하는 일인데다, 하루 종일 쪼그리고 앉아 일 하기 때문에 다리와 허리가 아플 수 밖에 없다.

[송가영/플라이강원 운항통제실 사원 : "예전에 할머니 도와드린 적은 많은데 이렇게 일처럼 한 건 처음이에요."]

젊은 장정들에겐 좀 더 난이도가 높은 일이 맡겨졌다.

한해 파프리카 농사를 시작하기 위한 비닐하우스 대청소.

잠시만 있어도, 온갖 먼지를 뒤집어쓰게 된다.

[고한식/플라이강원 공항서비스팀 대리 : "(머리 너무 하얘지셨는데요) 괜찮습니다 이래야 일할 맛이 나죠 (이렇게 먼지 뒤집어쓰면서 일하시는데 괜찮으세요?) 사실 저희 집도 이렇게 청소 안 해봤는데 여기 와서 깔끔해지는 거 보니까 기분이 좋네요."]

강도 높은 작업은 계속해서 이어지고, 몸이 힘들고 지쳐갈 무렵.

꿀 같은 새참 시간이 찾아왔다.

힘든 노동 후에 찾아온 새참.

고마운 마음에 농가에서 막걸리와 각종 전을 준비해 주었다.

정말 꿀맛이란 표현이 딱 맞아 떨어진다.

막걸리 한 잔과 전 안주에 쌓였던 피로가 사르르 풀어진다.

[김정현/플라이강원 운항본부 파일럿 : "확실히 사람이 일한 다음에 먹으니까 너무 맛있네요 (먼지보다 더 맛있죠?) 훨씬 낫죠 이게."]

직원들은 작은 도움으로 조금의 시름이나마 달래는 농민들을 바라보며 뿌듯함과 동시에 보람을 느낀다.

강원도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돕기 위해 각 기관과 단체의 참여를 바라고 있다.

[신진선/강원도 농정과 인력지원담당 : "사실 지금 농가에서 일손이 많이 부족하거든요. 코로나19로 인해서 자원봉사자들도 예년에 비해서 많이 참여를 못하시고 있는 실정이니까 여러분이 농민들을 위해서 저희 농촌 일손 돕기에 많이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농촌 일손돕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농촌의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금 농촌이 평온한 일상을 되찾길 기대해 본다.
  • [포착! 현장7]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농촌 일손 돕기
    • 입력 2020-04-23 20:41:31
    • 수정2020-04-23 20:53:21
    뉴스7(춘천)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이 멈춰버린 농촌.

외국인 계절 근로자의 입국도 어려워지고, 개학이 연기되면서 급식마저 중단된 상황.

어려움을 겪는 농촌을 위해 일손을 거들고 나선 현장을 찾아가 본다.

지난해 역사적인 첫 취항에 나선 플라이강원.

사실 코로나19로 인해 항공기가 멈춰서면서 항공업계도 큰 타격을 입었다. 

플라이강원도 국제선이 전면 중단된 상황이지만, 오히려 더 큰 어려움을 겪는 농촌을 돕기 위해 직원들이 나섰다.

[김희경/플라이강원 대외협력실 대리 :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대상으로 저희 직원들이 힘을 모아 자원봉사를 하기 위해서 모였습니다."]

‘강원도의 부족한 일손은 우리가 책임진다.’ 강릉시 사천을 접수하기 위한 농촌 일손 돕기 어벤저스가 떴다.

["안녕하세요. 어서 오세요. 이렇게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반갑습니다)."]

먼저, 파프리카 순따기에 나섰다. 

코로나19의 상황에서도 풍성하게 자라기를 바라며 정성스레 순을 딴다.

["이렇게 따고, 여기 이렇게 따고...가지에 걸지 않으면 이게 나중에 줄이 딸려 올라가요."]

바쁜 영농철이지만, 일손을 구하지 못해 어려움이 컸기에 농가들도 온통 고마울 마음뿐이다.

[박규옹/강릉시 사천면 : "코로나19 때문에 인력이 많이 방출돼 나갔고 걱정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래서 일손이 가장 바쁜 시기인데 이렇게 나와 주셔가지고 일손을 도와주시니까 저희들은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그 동안 일손을 구하지 못해 작업량이 많이 밀려 있는 상황이다.

오늘 안에 목표치의 일을 마치려는 욕심에 잠시도 쉴 틈이 없다.

["소미씨, 왜 이렇게 느려요. 빨리빨리 해요."]

처음 하는 일인데다, 하루 종일 쪼그리고 앉아 일 하기 때문에 다리와 허리가 아플 수 밖에 없다.

[송가영/플라이강원 운항통제실 사원 : "예전에 할머니 도와드린 적은 많은데 이렇게 일처럼 한 건 처음이에요."]

젊은 장정들에겐 좀 더 난이도가 높은 일이 맡겨졌다.

한해 파프리카 농사를 시작하기 위한 비닐하우스 대청소.

잠시만 있어도, 온갖 먼지를 뒤집어쓰게 된다.

[고한식/플라이강원 공항서비스팀 대리 : "(머리 너무 하얘지셨는데요) 괜찮습니다 이래야 일할 맛이 나죠 (이렇게 먼지 뒤집어쓰면서 일하시는데 괜찮으세요?) 사실 저희 집도 이렇게 청소 안 해봤는데 여기 와서 깔끔해지는 거 보니까 기분이 좋네요."]

강도 높은 작업은 계속해서 이어지고, 몸이 힘들고 지쳐갈 무렵.

꿀 같은 새참 시간이 찾아왔다.

힘든 노동 후에 찾아온 새참.

고마운 마음에 농가에서 막걸리와 각종 전을 준비해 주었다.

정말 꿀맛이란 표현이 딱 맞아 떨어진다.

막걸리 한 잔과 전 안주에 쌓였던 피로가 사르르 풀어진다.

[김정현/플라이강원 운항본부 파일럿 : "확실히 사람이 일한 다음에 먹으니까 너무 맛있네요 (먼지보다 더 맛있죠?) 훨씬 낫죠 이게."]

직원들은 작은 도움으로 조금의 시름이나마 달래는 농민들을 바라보며 뿌듯함과 동시에 보람을 느낀다.

강원도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돕기 위해 각 기관과 단체의 참여를 바라고 있다.

[신진선/강원도 농정과 인력지원담당 : "사실 지금 농가에서 일손이 많이 부족하거든요. 코로나19로 인해서 자원봉사자들도 예년에 비해서 많이 참여를 못하시고 있는 실정이니까 여러분이 농민들을 위해서 저희 농촌 일손 돕기에 많이 참여해주시기 바랍니다."]

농촌 일손돕기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농촌의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금 농촌이 평온한 일상을 되찾길 기대해 본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