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몰랐다” 민주당 사과·제명 착수…야당 “정말 몰랐나”
입력 2020.04.23 (21:07) 수정 2020.04.2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당 소속 현직 시장의 성추행 사건, 총선 이전에 알려졌다면 파장이 훨씬 컸을 겁니다.

정치권은 술렁였습니다.

민주당은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도, 성추행 사실과 사퇴 계획, 전혀 몰랐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통합당, 총선 전에 알았던 거 아니냐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오 시장 사퇴 3시간 만에 대국민 사과가 나왔습니다.

내일(24일) 당장 제명 절차에 들어가겠다고도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피해자의 고통을 덜어낼 수 있는 일이라면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

해명도 내놨습니다.

성추행 사실은 물론 '총선 뒤 사퇴' 하기로 했다는 것, 모두 금시초문이라고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사퇴 기자회견을) 오늘 오전 9시 30분경에 부산시당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알게 되었습니다."]

통합당은 정말 몰랐냐고 몰아붙였습니다.

총선 뒤 사퇴하도록 청와대, 여권 인사가 관여했는지 따져 보자고 했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 사건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민낯이라고 했습니다.

[김성원 : "피해자의 인권마저 정치적 계산에 이용하고, 끝까지 부산시민과 국민을 우롱하고 속이려한 행위이다."]

정의당은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강민진/정의당 대변인 :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하며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강제추행은 성폭력이며,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되어서는 안 됩니다."]

성추문 사건으로 여러차례 곤욕을 치렀던 민주당, 윤리 의식 교육이란 대책을 내놨지만, 매번 뒷북 수습이란 비판은 피하기 힘들어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
  • “몰랐다” 민주당 사과·제명 착수…야당 “정말 몰랐나”
    • 입력 2020-04-23 21:09:16
    • 수정2020-04-23 22:01:14
    뉴스 9
[앵커]

여당 소속 현직 시장의 성추행 사건, 총선 이전에 알려졌다면 파장이 훨씬 컸을 겁니다.

정치권은 술렁였습니다.

민주당은 대국민 사과를 하면서도, 성추행 사실과 사퇴 계획, 전혀 몰랐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통합당, 총선 전에 알았던 거 아니냐며,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장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오 시장 사퇴 3시간 만에 대국민 사과가 나왔습니다.

내일(24일) 당장 제명 절차에 들어가겠다고도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피해자의 고통을 덜어낼 수 있는 일이라면 우리 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 하겠다…"]

해명도 내놨습니다.

성추행 사실은 물론 '총선 뒤 사퇴' 하기로 했다는 것, 모두 금시초문이라고 했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사무총장 : "(사퇴 기자회견을) 오늘 오전 9시 30분경에 부산시당으로부터 보고를 받고 알게 되었습니다."]

통합당은 정말 몰랐냐고 몰아붙였습니다.

총선 뒤 사퇴하도록 청와대, 여권 인사가 관여했는지 따져 보자고 했습니다.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 사건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의 민낯이라고 했습니다.

[김성원 : "피해자의 인권마저 정치적 계산에 이용하고, 끝까지 부산시민과 국민을 우롱하고 속이려한 행위이다."]

정의당은 "위력에 의한 성폭력 사건"이라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강민진/정의당 대변인 : "'불필요한 신체접촉'으로 표현하며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강제추행은 성폭력이며, 불필요한 신체접촉이라 축소되어서는 안 됩니다."]

성추문 사건으로 여러차례 곤욕을 치렀던 민주당, 윤리 의식 교육이란 대책을 내놨지만, 매번 뒷북 수습이란 비판은 피하기 힘들어 보입니다.

KBS 뉴스 장혁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