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기재부 뒷말 질타…여야는 ‘남 탓 공방’ 평행선
입력 2020.04.23 (21:20) 수정 2020.04.2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22일) 정부와 여당이 소득이 많은 사람들의 자발적 기부를 조건으로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합의안을 마련했죠.

그런데 기획재정부 공무원들이 이 합의안에 반발하고 나서자 정세균 총리가 기재부를 공개 질타했습니다.

한편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여야 간 논의는 오늘(23일)도 진전이 없었습니다.

안다영 기잡니다.

[리포트]

발단은 언론 보도였습니다.

기재부 공무원들이 전 국민 지급안에 반발한다는 건데 총리실에서 곧바로 자료가 나왔습니다.

정부 입장이 정리됐는데도 국민 혼란을 줄 수 있는 발언이 보도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습니다.

경고이자 공직기강 다잡기로 보입니다.

결국 기재부는 오후 늦게 재원은 국채 발행으로 조달하고,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거나 기부할 경우 세액공제를 적용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내놨습니다.

통합당은 오늘(23일)도 이 틈을 파고들었습니다.

기재부에 구체적인 예산 처리 방향을 보고하라고 했습니다.

특히 지원 범위를 전 국민으로 변경한 경위 등 22가지를 콕 집어 요구했습니다.

[김재원/통합당 소속 국회 예결위원장 : "정부 측에서 과연 여당과 협의했다는 내용의 예산안이 무엇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정부 측 예산의 처리 방향을 보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런 요구, 또 다른 시간 끌기로 보고 있습니다.

시간만 끌다 지급을 무산시키려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통합당 요구대로 당정이 합의안을 마련했으니, 이제 모든 건 통합당 손에 달렸다고 압박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지금 예산 심사를 거부하는 것은 국회의 막중한 책무를 저버리고 어려움에 빠져있는 우리 국민을 완전히 외면하는 것과 똑같은 일입니다."]

문희상 의장은 벼랑 끝에 놓인 국민의 삶을 보면서도 남은 시간을 허비해야겠냐며 국회가 답 할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정 총리, 기재부 뒷말 질타…여야는 ‘남 탓 공방’ 평행선
    • 입력 2020-04-23 21:22:55
    • 수정2020-04-23 22:01:14
    뉴스 9
[앵커]

어제(22일) 정부와 여당이 소득이 많은 사람들의 자발적 기부를 조건으로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합의안을 마련했죠.

그런데 기획재정부 공무원들이 이 합의안에 반발하고 나서자 정세균 총리가 기재부를 공개 질타했습니다.

한편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여야 간 논의는 오늘(23일)도 진전이 없었습니다.

안다영 기잡니다.

[리포트]

발단은 언론 보도였습니다.

기재부 공무원들이 전 국민 지급안에 반발한다는 건데 총리실에서 곧바로 자료가 나왔습니다.

정부 입장이 정리됐는데도 국민 혼란을 줄 수 있는 발언이 보도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습니다.

경고이자 공직기강 다잡기로 보입니다.

결국 기재부는 오후 늦게 재원은 국채 발행으로 조달하고,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거나 기부할 경우 세액공제를 적용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내놨습니다.

통합당은 오늘(23일)도 이 틈을 파고들었습니다.

기재부에 구체적인 예산 처리 방향을 보고하라고 했습니다.

특히 지원 범위를 전 국민으로 변경한 경위 등 22가지를 콕 집어 요구했습니다.

[김재원/통합당 소속 국회 예결위원장 : "정부 측에서 과연 여당과 협의했다는 내용의 예산안이 무엇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정부 측 예산의 처리 방향을 보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런 요구, 또 다른 시간 끌기로 보고 있습니다.

시간만 끌다 지급을 무산시키려 한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통합당 요구대로 당정이 합의안을 마련했으니, 이제 모든 건 통합당 손에 달렸다고 압박했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지금 예산 심사를 거부하는 것은 국회의 막중한 책무를 저버리고 어려움에 빠져있는 우리 국민을 완전히 외면하는 것과 똑같은 일입니다."]

문희상 의장은 벼랑 끝에 놓인 국민의 삶을 보면서도 남은 시간을 허비해야겠냐며 국회가 답 할 차례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안다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