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을방송 입찰 비리’ 영동군 공무원 해임
입력 2020.04.23 (22:40) 수정 2020.04.23 (22:42)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동군의 마을 방송시설 현대화 사업 입찰에 관여한 공무원이 해임됐습니다.

충청북도 인사위원회는 70억 원대 방송 장비 교체 사업을 특정 업체가 따내도록 입찰을 방해한 영동군 6급 공무원 A 씨에 대해 해임을 의결했습니다. 

A 씨는 이같은 혐의로 지난 2월 항소심 재판에서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A 씨와 함께 입찰 비리에 가담해 1억 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또 다른 공무원 B 씨는 징역 5년형의 1심 판결 뒤 파면됐으며, 현재 상고한 상탭니다.
  • ‘마을방송 입찰 비리’ 영동군 공무원 해임
    • 입력 2020-04-23 22:40:14
    • 수정2020-04-23 22:42:34
    뉴스9(청주)
영동군의 마을 방송시설 현대화 사업 입찰에 관여한 공무원이 해임됐습니다.

충청북도 인사위원회는 70억 원대 방송 장비 교체 사업을 특정 업체가 따내도록 입찰을 방해한 영동군 6급 공무원 A 씨에 대해 해임을 의결했습니다. 

A 씨는 이같은 혐의로 지난 2월 항소심 재판에서 벌금 천만 원을 선고받았습니다. 

A 씨와 함께 입찰 비리에 가담해 1억 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또 다른 공무원 B 씨는 징역 5년형의 1심 판결 뒤 파면됐으며, 현재 상고한 상탭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