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생활 수칙 실천할 수 있을까?…지침 나온 뒤 시민 반응은?
입력 2020.04.25 (06:19) 수정 2020.04.25 (08:1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런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실천해야 하는 시민들은 어떤 반응을 내놨을까요?

확산 차단을 위해서 꼭 필요한 지침들이지만, 지키기 쉽지 않을 것 같다며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전현우 기자가 시민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입니다.

새 지침에 따르면 시식 코너는 줄이거나 없애야 합니다.

시식 담당 직원은 생계가 걱정입니다.

[김애순/시식 코너 담당 : "직업 전선에 뛰어든 거잖아요. 그런데 이걸 없애버린다면..."]

이 영화관은 지금도 한 줄씩 건너뛰어 좌석을 운영하고 있는데, 지침을 따르려면 지금보다 더 많이 좌석을 비워둬야 합니다.

이번 지침에 따르면 관람객 간 사이는 최소 1m 이상이 돼야 하기 때문에 한 번 앉으면 사방을 비워둔 채 저는 최소 이 자리에 앉아야 합니다.

고령자, 임신부는 이용을 자제하라는 대중교통 지침에도 불 만이 터져 나왔습니다.

사정상 자가 차량을 이용하기 어려운데 다른 사람 눈치까지 살피며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하게 됐다는 겁니다.

[조필순/서울 광진구 : "아침에 출근할 때 버스 타고 지하철 타야 하는데...나이 먹었다고 못 돌아다니게 한다는 건 마스크 쓰면 되죠."]

승객이 붐비면 다음 차를 타라고 해야 하는 버스 기사도 난감합니다.

[김중성/버스 기사 : "배차 간격도 있는데 다음 차를 타라고 그러면 한 20~30분 가까이 되겠죠 간격이...출근시간에 손님들 바쁜데 빨리빨리 타고 가셔야지,"]

가게 주인은 임대료가 얼마인데 탁자를 1미터 이상 띄울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음식점 사장 : "지금 계속 매출이 하락하고 있는 시점이에요. 그런데 그런 정책을 쓴다고 하면 저는 무조건 반대입니다."]

사업장에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선 제도 보완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박점규/직장갑질119 운영위원 : "전염병도 예방할 수 있고 또 쉬어서 체력을 회복해 더 열심히 일할 수 있게 하는 상병 휴가 제도를 유급으로 도입할 때가 됐습니다."]

정부는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한 뒤 합의를 거쳐 수용 가능한 최종 지침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생활 수칙 실천할 수 있을까?…지침 나온 뒤 시민 반응은?
    • 입력 2020-04-25 06:23:39
    • 수정2020-04-25 08:15:10
    뉴스광장 1부
[앵커]

이런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실천해야 하는 시민들은 어떤 반응을 내놨을까요?

확산 차단을 위해서 꼭 필요한 지침들이지만, 지키기 쉽지 않을 것 같다며 걱정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전현우 기자가 시민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한 대형마트입니다.

새 지침에 따르면 시식 코너는 줄이거나 없애야 합니다.

시식 담당 직원은 생계가 걱정입니다.

[김애순/시식 코너 담당 : "직업 전선에 뛰어든 거잖아요. 그런데 이걸 없애버린다면..."]

이 영화관은 지금도 한 줄씩 건너뛰어 좌석을 운영하고 있는데, 지침을 따르려면 지금보다 더 많이 좌석을 비워둬야 합니다.

이번 지침에 따르면 관람객 간 사이는 최소 1m 이상이 돼야 하기 때문에 한 번 앉으면 사방을 비워둔 채 저는 최소 이 자리에 앉아야 합니다.

고령자, 임신부는 이용을 자제하라는 대중교통 지침에도 불 만이 터져 나왔습니다.

사정상 자가 차량을 이용하기 어려운데 다른 사람 눈치까지 살피며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하게 됐다는 겁니다.

[조필순/서울 광진구 : "아침에 출근할 때 버스 타고 지하철 타야 하는데...나이 먹었다고 못 돌아다니게 한다는 건 마스크 쓰면 되죠."]

승객이 붐비면 다음 차를 타라고 해야 하는 버스 기사도 난감합니다.

[김중성/버스 기사 : "배차 간격도 있는데 다음 차를 타라고 그러면 한 20~30분 가까이 되겠죠 간격이...출근시간에 손님들 바쁜데 빨리빨리 타고 가셔야지,"]

가게 주인은 임대료가 얼마인데 탁자를 1미터 이상 띄울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섭니다

[음식점 사장 : "지금 계속 매출이 하락하고 있는 시점이에요. 그런데 그런 정책을 쓴다고 하면 저는 무조건 반대입니다."]

사업장에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선 제도 보완 필요성도 제기됩니다.

[박점규/직장갑질119 운영위원 : "전염병도 예방할 수 있고 또 쉬어서 체력을 회복해 더 열심히 일할 수 있게 하는 상병 휴가 제도를 유급으로 도입할 때가 됐습니다."]

정부는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한 뒤 합의를 거쳐 수용 가능한 최종 지침을 확정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