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황운하 사무실 압수수색…황운하 “검찰권 남용” 반발
입력 2020.04.25 (07:35) 수정 2020.04.25 (08:0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의 대전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당내 경선과정에 상대 예비후보가 고발한 데 따른 것인데 황운하 당선인은 "검찰권 남용"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지방검찰청은 대전에 있는 황운하 당선인의 선거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를 수사한다면서 7시간에 걸쳐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 상자 한 개 분량의 증거물을 확보해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민주당내 경선 과정에서 상대방 예비후보 측이 황운하 선거 캠프의 한 관계자를 고발한 데 따른 것입니다.

황운하 캠프 측에서 중앙당만 보관하도록 돼 있는 당원 명부를 빼내 부당하게 지지 운동에 사용했다며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압수수색 전 과정을 지켜본 황 당선인은 "검찰권 남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어느 선거캠프에서나 있을 수 있는 통상적 수준의 활동에 대해 압수수색까지 하는 건 과잉수사라는 겁니다.

[황운하/당선인 : "전형적인 검찰권 남용이다. 검찰은 절제된 수사를 할 줄 알아야 합니다. 절제된 수사를 하지 않고 검찰의 자의적인 판단에 따라서..."]

지난 4·15총선에 대전 중구에서 당선된 황운하 당선인은 그동안 검경 수사권 조정을 두고 검찰과 대립각을 세워 왔습니다.

황 당선인은 이번 압수수색과는 별도로, 2018년 청와대 지시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했다는,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과 관련해서도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검찰, 황운하 사무실 압수수색…황운하 “검찰권 남용” 반발
    • 입력 2020-04-25 07:39:23
    • 수정2020-04-25 08:03:43
    뉴스광장
[앵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당선인의 대전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당내 경선과정에 상대 예비후보가 고발한 데 따른 것인데 황운하 당선인은 "검찰권 남용"이라고 반발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지방검찰청은 대전에 있는 황운하 당선인의 선거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를 수사한다면서 7시간에 걸쳐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 상자 한 개 분량의 증거물을 확보해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지난달, 민주당내 경선 과정에서 상대방 예비후보 측이 황운하 선거 캠프의 한 관계자를 고발한 데 따른 것입니다.

황운하 캠프 측에서 중앙당만 보관하도록 돼 있는 당원 명부를 빼내 부당하게 지지 운동에 사용했다며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압수수색 전 과정을 지켜본 황 당선인은 "검찰권 남용"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어느 선거캠프에서나 있을 수 있는 통상적 수준의 활동에 대해 압수수색까지 하는 건 과잉수사라는 겁니다.

[황운하/당선인 : "전형적인 검찰권 남용이다. 검찰은 절제된 수사를 할 줄 알아야 합니다. 절제된 수사를 하지 않고 검찰의 자의적인 판단에 따라서..."]

지난 4·15총선에 대전 중구에서 당선된 황운하 당선인은 그동안 검경 수사권 조정을 두고 검찰과 대립각을 세워 왔습니다.

황 당선인은 이번 압수수색과는 별도로, 2018년 청와대 지시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의혹을 수사했다는, 이른바 '하명수사' 논란과 관련해서도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