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카고매체, KBO리그에 관심 “화이트삭스 출신 살라디노 뛴다”
입력 2020.04.25 (09:34) 연합뉴스
세계 두 번째로 개막을 앞둔 국내 프로야구 KBO리그가 미국 시카고 야구팬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 NBC스포츠 시카고는 25일(한국시간) "시카고 야구팬들이 한국 프로야구를 봐야 하는 이유가 더 생겼다"며 "시카고 화이트삭스 출신의 익숙한 선수 두 명이 KBO리그에서 뛰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가 소개한 선수는 삼성 라이온즈의 멀티플레이어 타일러 살라디노(31)와 kt wiz 우완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3)다.

살라디노는 화이트삭스 팬들에게 매우 익숙한 선수다.

그는 2015년부터 2018년 중순까지 3시즌 반 동안 화이트삭스에서 뛰었다.

성적도 나쁘지 않았다.

2016시즌엔 9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2, 8홈런, 11도루를 기록하며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화이트삭스에서만 246경기에 출전하는 등 주전급 선수로 활약한 만큼 시카고 현지 야구팬들에게 익숙하다.

NBC스포츠 시카고는 "아직도 많은 팬이 살라디노의 환상적인 콧수염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며 "그가 한국에서 어떤 스타일을 하고 뛸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쿠바 출신 데스파이네도 화이트삭스 출신이다. 그는 2014년 메이저리그 생활을 시작해 여러 팀을 거친 뒤 2019년 화이트삭스에서 뛰었다.

그는 한 시즌을 대부분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보냈지만, 메이저리그 무대도 밟았다.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총 3경기에 출전해 2패 평균자책점 9.45를 기록했다.

NBC스포츠 시카고는 "KBO리그는 현재 볼 수 있는 프로리그 중 가장 수준 높은 리그"라며 "메이저리그를 볼 수 없다는 점에서 아쉽지만, 화이트삭스 팬들에겐 어느 정도 위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KBO리그 경기가 미국에서 중계되면 좋겠지만, ESPN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무료로 중계권을 요구해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시카고매체, KBO리그에 관심 “화이트삭스 출신 살라디노 뛴다”
    • 입력 2020-04-25 09:34:48
    연합뉴스
세계 두 번째로 개막을 앞둔 국내 프로야구 KBO리그가 미국 시카고 야구팬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미국 NBC스포츠 시카고는 25일(한국시간) "시카고 야구팬들이 한국 프로야구를 봐야 하는 이유가 더 생겼다"며 "시카고 화이트삭스 출신의 익숙한 선수 두 명이 KBO리그에서 뛰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매체가 소개한 선수는 삼성 라이온즈의 멀티플레이어 타일러 살라디노(31)와 kt wiz 우완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3)다.

살라디노는 화이트삭스 팬들에게 매우 익숙한 선수다.

그는 2015년부터 2018년 중순까지 3시즌 반 동안 화이트삭스에서 뛰었다.

성적도 나쁘지 않았다.

2016시즌엔 9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2, 8홈런, 11도루를 기록하며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다.

화이트삭스에서만 246경기에 출전하는 등 주전급 선수로 활약한 만큼 시카고 현지 야구팬들에게 익숙하다.

NBC스포츠 시카고는 "아직도 많은 팬이 살라디노의 환상적인 콧수염을 기억하고 있을 것"이라며 "그가 한국에서 어떤 스타일을 하고 뛸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쿠바 출신 데스파이네도 화이트삭스 출신이다. 그는 2014년 메이저리그 생활을 시작해 여러 팀을 거친 뒤 2019년 화이트삭스에서 뛰었다.

그는 한 시즌을 대부분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보냈지만, 메이저리그 무대도 밟았다.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고 총 3경기에 출전해 2패 평균자책점 9.45를 기록했다.

NBC스포츠 시카고는 "KBO리그는 현재 볼 수 있는 프로리그 중 가장 수준 높은 리그"라며 "메이저리그를 볼 수 없다는 점에서 아쉽지만, 화이트삭스 팬들에겐 어느 정도 위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KBO리그 경기가 미국에서 중계되면 좋겠지만, ESPN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무료로 중계권을 요구해 거래가 성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