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러시아 극동서 교민 30명 특별항공편 타고 귀국길
입력 2020.04.25 (11:56) 수정 2020.04.25 (12:03)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러시아의 국제선 항공편 운항이 모두 중단되면서 극동에 발이 묶였던 교민 30명이 오늘(25일) 러시아가 마련한 특별항공편을 타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오늘 오전 11시(현지시간)께 교민들을 태운 극동 항공사 아브로라(오로라) 항공의 인천행 HZ5436편(128석)이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을 이륙했다고 밝혔습니다.

항공기에는 유학생과 주재원 등 한국 교민 30명이 탑승했다고 총영사관은 덧붙였습니다.

이 항공기는 오늘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교민 30명은 비행기에 오르기 전 발열 검사를 받았으며, 전원이 별다른 이상이 없었다고 총영사관은 전했습니다.

교민들은 한국 입국 뒤에도 진단 검사를 받고 14일간 의무적 자가격리를 지켜야 한다고 총영사관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러시아 극동서 교민 30명 특별항공편 타고 귀국길
    • 입력 2020-04-25 11:56:39
    • 수정2020-04-25 12:03:54
    국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러시아의 국제선 항공편 운항이 모두 중단되면서 극동에 발이 묶였던 교민 30명이 오늘(25일) 러시아가 마련한 특별항공편을 타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오늘 오전 11시(현지시간)께 교민들을 태운 극동 항공사 아브로라(오로라) 항공의 인천행 HZ5436편(128석)이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을 이륙했다고 밝혔습니다.

항공기에는 유학생과 주재원 등 한국 교민 30명이 탑승했다고 총영사관은 덧붙였습니다.

이 항공기는 오늘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교민 30명은 비행기에 오르기 전 발열 검사를 받았으며, 전원이 별다른 이상이 없었다고 총영사관은 전했습니다.

교민들은 한국 입국 뒤에도 진단 검사를 받고 14일간 의무적 자가격리를 지켜야 한다고 총영사관은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