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사기획 창] 유검무죄? 17년의 소송
입력 2020.04.25 (20:06) 수정 2020.04.28 (16:54) 시사기획 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와 장모 최 씨를 상대로 17년째 고소 고발이 이어지고 있는 사건을 추적했다.

부동산 투자로 장모 최씨가 큰 이익을 남겼지만, 동업자는 최 씨의 고소로 감옥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검찰 수사의 편파성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최 씨의 동업자는 "전직 검찰 고위간부가 수사에 영향을 미쳐 억울하게 누명을 뒤집어썼다"고 항변하고 있다. 취재진은 동업자가 배후로 의심하는 그 '누군가'를 실제로 만나 확인하는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정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법과 원칙이 힘 있는 사람에게나 없는 사람에게나 똑같이 적용되고 있는지, 밀착 취재를 통해 의문을 제기한다.

'시사기획 창' 공식 홈페이지 https://bit.ly/39AXCbF
'시사기획 창'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gkbs
WAVVE·유튜브 '시사기획 창' 검색
  • [시사기획 창] 유검무죄? 17년의 소송
    • 입력 2020-04-25 20:10:52
    • 수정2020-04-28 16:54:58
    시사기획 창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와 장모 최 씨를 상대로 17년째 고소 고발이 이어지고 있는 사건을 추적했다.

부동산 투자로 장모 최씨가 큰 이익을 남겼지만, 동업자는 최 씨의 고소로 감옥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검찰 수사의 편파성에 대한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최 씨의 동업자는 "전직 검찰 고위간부가 수사에 영향을 미쳐 억울하게 누명을 뒤집어썼다"고 항변하고 있다. 취재진은 동업자가 배후로 의심하는 그 '누군가'를 실제로 만나 확인하는 과정에서 의심스러운 정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법과 원칙이 힘 있는 사람에게나 없는 사람에게나 똑같이 적용되고 있는지, 밀착 취재를 통해 의문을 제기한다.

'시사기획 창' 공식 홈페이지 https://bit.ly/39AXCbF
'시사기획 창'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hangkbs
WAVVE·유튜브 '시사기획 창' 검색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시사기획 창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