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항체 형성 후 재양성 추정”
입력 2020.04.25 (21:51) 수정 2020.04.25 (21:56)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제주 6번 확진자가 퇴원 후 어제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아 제주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가운데 이 확진자가 체내에 항체가 형성된 후에 바이러스가 남아있는 사례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코로나19에서 회복된 25명의 확진자가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항체가 형성됐지만 이 가운데 12명은 '양성'으로 판정됐다며 바이러스가 체내에 남아있는 기간이 환자마다 다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는 6번 확진자 역시 이 같은 사례로 추정하고 있지만 양성 환자에 준해 제주대병원 음압격리병상에서 입원치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에선 지금까지 1번 확진자인 해군장병과 6번 확진자 등 2명이 재양성 판정을 받아 치료 중에 있습니다.
  • “코로나19 항체 형성 후 재양성 추정”
    • 입력 2020-04-25 21:51:53
    • 수정2020-04-25 21:56:14
    뉴스9(제주)
코로나19 제주 6번 확진자가 퇴원 후 어제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아 제주대병원에서 치료 중인 가운데 이 확진자가 체내에 항체가 형성된 후에 바이러스가 남아있는 사례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코로나19에서 회복된 25명의 확진자가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항체가 형성됐지만 이 가운데 12명은 '양성'으로 판정됐다며 바이러스가 체내에 남아있는 기간이 환자마다 다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는 6번 확진자 역시 이 같은 사례로 추정하고 있지만 양성 환자에 준해 제주대병원 음압격리병상에서 입원치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에선 지금까지 1번 확진자인 해군장병과 6번 확진자 등 2명이 재양성 판정을 받아 치료 중에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