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 재판 맞춰 광주로
입력 2020.04.25 (22:13)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여기서 머리 좀 잡아주세요"]

손이 뒤로 묶인 채 무릎을 꿇은 모습의 동상이 쇠창살 안으로 들어갑니다.

5.18 당시 군복 차림 그대로, 가슴 왼편엔 비자금 사건 등으로 재판받을 당시의 수인번호가 달려있습니다.

'무릎 꿇은 전두환' 상.

전 씨가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못했다며 지난해 12월 광화문광장에 세워진 동상입니다.

오가는 시민들이 전시된 동상을 때리는 퍼포먼스가 계속되기도 했습니다.

["파손된 부분이 일반 시민분이 소화기를 가지고..."]

보수 작업이 시작된 지 약 한 달 반.

이제 동상은 광주로 길을 떠납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씨의 두 번째 공판기일에 맞췄습니다.

보수를 마친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은 이제 4시간 동안 도로를 달려 옛 전남도청으로 이동합니다.

광주에 도착한 동상은 역사의 아픔을 안은 옛 전남도청에 안치됐습니다.

[정한봄/'무릎 꿇은 전두환' 제작자 : "5.18뿐만이 아니고 잊을 수 없는 일이 너무 많습니다. 그런 차원에서 전두환 형상을 보면서 그런 일들을 잊지 않았으면..."]

그리고 전 씨의 재판이 열리는 오는 27일에는 잠시 광주지방법원 앞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전 씨 출석에 맞춰 엄벌을 촉구하겠다는 겁니다.

동상이 지켜보는 가운데 전 씨는 지난해 3월 이후 근 1년여 만에야 재판정에 모습을 드러내게 됩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자막뉴스]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 재판 맞춰 광주로
    • 입력 2020-04-25 22:13:16
    자막뉴스
["여기서 머리 좀 잡아주세요"]

손이 뒤로 묶인 채 무릎을 꿇은 모습의 동상이 쇠창살 안으로 들어갑니다.

5.18 당시 군복 차림 그대로, 가슴 왼편엔 비자금 사건 등으로 재판받을 당시의 수인번호가 달려있습니다.

'무릎 꿇은 전두환' 상.

전 씨가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제대로 된 처벌을 받지 못했다며 지난해 12월 광화문광장에 세워진 동상입니다.

오가는 시민들이 전시된 동상을 때리는 퍼포먼스가 계속되기도 했습니다.

["파손된 부분이 일반 시민분이 소화기를 가지고..."]

보수 작업이 시작된 지 약 한 달 반.

이제 동상은 광주로 길을 떠납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증언한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씨의 두 번째 공판기일에 맞췄습니다.

보수를 마친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은 이제 4시간 동안 도로를 달려 옛 전남도청으로 이동합니다.

광주에 도착한 동상은 역사의 아픔을 안은 옛 전남도청에 안치됐습니다.

[정한봄/'무릎 꿇은 전두환' 제작자 : "5.18뿐만이 아니고 잊을 수 없는 일이 너무 많습니다. 그런 차원에서 전두환 형상을 보면서 그런 일들을 잊지 않았으면..."]

그리고 전 씨의 재판이 열리는 오는 27일에는 잠시 광주지방법원 앞으로 자리를 옮깁니다.

전 씨 출석에 맞춰 엄벌을 촉구하겠다는 겁니다.

동상이 지켜보는 가운데 전 씨는 지난해 3월 이후 근 1년여 만에야 재판정에 모습을 드러내게 됩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