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원유선물 상품 전액손실 위험”…묻지마 투자 경보
입력 2020.04.26 (21:21) 수정 2020.04.26 (21: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ETN, 국제 유가에 따라 손익이 갈리는 파생상품인데, 이 가운데 특히 레버리지 ETN은 국제유가 상승 폭의 두 배 만큼을 수익으로 챙길 수 있습니다.

사실 그만큼 손실 위험도 크겠죠.

최근 투기광풍 우려까지 나올만큼 거래량이 폭등하자, 금융당국이 최고 수준의 소비자경보를 두 차례나 발령하기도 했습니다.

이현준 기잡니다.

[리포트]

국제유가 파생상품, ETN 중에서 특히 투기성이 우려되는 것은, '레버리지' 즉 지렛대란 이름이 붙은 상품입니다.

레버리지 ETN에 투자하면 국제 유가 상승 폭 두 배 만큼을, 고스란히 수익으로 챙길 수 있습니다.

국제 유가는 이미 바닥을 쳤고, 오를 일만 남았다는 기대감에, ETN 거래량은 폭등하고 있습니다.

실질가치가 약 190원인 한 증권사 ETN 증권의 매수 가격은 개인 투자자까지 대거 몰리면서 2,000원대까지 치솟았습니다.

[최진영/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 : "(코로나19 여파로) 유가가 내려갔으니까 결국 코로나19가 앞으로 해소가 된다면 유가가 점진적으로 오르지 않겠느냐라는 심리가 매수 심리를 자극했다고 보시면 되겠죠."]

투기 광풍 조짐까지 보이자, 금융감독원은 최고 수준의 소비자 경보를 두 차례 발령했습니다.

사상 처음 이뤄진 강도 높은 조칩니다.

레버리지 ETN은 국제 유가가 하루 50% 이상 떨어지면 전액 손실을 보는 구조.

유가가 또 출렁인다면, 투자자 손실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습니다.

급기야 한국 거래소는 지난 목, 금 이틀간 모든 거래를 중단시켰습니다.

[정미영/한국거래소 증권상품시장부장 : "ETN의 지표 가치와 실제 시장 가격이 크게 괴리되는 괴리 확대 현상이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공익과 투자자보호 또 시장 안정화를 위해서 매매거래 정지를 취했습니다."]

현재 레버리지 ETN에 몰린 자금은 4천3백억 원.

거래소는 급격한 유가 반등이 없다면 깡통 증권으로 전락할 수 있다며 투자 유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원유선물 상품 전액손실 위험”…묻지마 투자 경보
    • 입력 2020-04-26 21:23:23
    • 수정2020-04-26 21:57:32
    뉴스 9
[앵커]

ETN, 국제 유가에 따라 손익이 갈리는 파생상품인데, 이 가운데 특히 레버리지 ETN은 국제유가 상승 폭의 두 배 만큼을 수익으로 챙길 수 있습니다.

사실 그만큼 손실 위험도 크겠죠.

최근 투기광풍 우려까지 나올만큼 거래량이 폭등하자, 금융당국이 최고 수준의 소비자경보를 두 차례나 발령하기도 했습니다.

이현준 기잡니다.

[리포트]

국제유가 파생상품, ETN 중에서 특히 투기성이 우려되는 것은, '레버리지' 즉 지렛대란 이름이 붙은 상품입니다.

레버리지 ETN에 투자하면 국제 유가 상승 폭 두 배 만큼을, 고스란히 수익으로 챙길 수 있습니다.

국제 유가는 이미 바닥을 쳤고, 오를 일만 남았다는 기대감에, ETN 거래량은 폭등하고 있습니다.

실질가치가 약 190원인 한 증권사 ETN 증권의 매수 가격은 개인 투자자까지 대거 몰리면서 2,000원대까지 치솟았습니다.

[최진영/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 : "(코로나19 여파로) 유가가 내려갔으니까 결국 코로나19가 앞으로 해소가 된다면 유가가 점진적으로 오르지 않겠느냐라는 심리가 매수 심리를 자극했다고 보시면 되겠죠."]

투기 광풍 조짐까지 보이자, 금융감독원은 최고 수준의 소비자 경보를 두 차례 발령했습니다.

사상 처음 이뤄진 강도 높은 조칩니다.

레버리지 ETN은 국제 유가가 하루 50% 이상 떨어지면 전액 손실을 보는 구조.

유가가 또 출렁인다면, 투자자 손실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습니다.

급기야 한국 거래소는 지난 목, 금 이틀간 모든 거래를 중단시켰습니다.

[정미영/한국거래소 증권상품시장부장 : "ETN의 지표 가치와 실제 시장 가격이 크게 괴리되는 괴리 확대 현상이 연일 계속되고 있습니다. 공익과 투자자보호 또 시장 안정화를 위해서 매매거래 정지를 취했습니다."]

현재 레버리지 ETN에 몰린 자금은 4천3백억 원.

거래소는 급격한 유가 반등이 없다면 깡통 증권으로 전락할 수 있다며 투자 유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