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윤리심판원, ‘성추행 사퇴’ 오거돈 징계 논의…‘제명’ 유력
입력 2020.04.27 (01:01) 수정 2020.04.27 (01:02)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오늘(27일) 회의를 열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징계 수위를 논의합니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데, 오 전 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만큼 가장 무거운 징계인 '제명'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도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사과하며 "제명 이외의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오 전 시장이 오늘 회의에 참석해 본인의 입장을 소명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리심판원의 결정에 오 전 시장이 재심을 청구하지 않으면, 징계 수위는 당 최고위에 보고된 뒤 확정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윤리심판원, ‘성추행 사퇴’ 오거돈 징계 논의…‘제명’ 유력
    • 입력 2020-04-27 01:01:30
    • 수정2020-04-27 01:02:04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오늘(27일) 회의를 열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징계 수위를 논의합니다.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자체 진상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징계 수위를 결정하는데, 오 전 시장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만큼 가장 무거운 징계인 '제명' 결정이 내려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도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을 사과하며 "제명 이외의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오 전 시장이 오늘 회의에 참석해 본인의 입장을 소명할지 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리심판원의 결정에 오 전 시장이 재심을 청구하지 않으면, 징계 수위는 당 최고위에 보고된 뒤 확정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