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시각 서울 연희동 전두환 씨 자택
입력 2020.04.27 (06:58) 수정 2020.04.27 (07:5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 중인 전두환 씨가 지난해에 이어 오늘 두 번째로 법정에 섭니다.

전 씨는 아침에 자택에서 출발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호준 기자, 이제 출발 시각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은데요.

현장 상황 어떤가요?

[기자]

전두환 씨는 오전 8시 반쯤 연희동 자택에서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광주지법에서 재판이 오후 2시에 시작되니까, 오후 1시에서 1시 반 사이에는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발 예정 시각이 한 시간 정도 남았는데요.

아직까지 전 씨 자택에 별다른 인기척은 없습니다.

전 씨가 이용할 차량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드나드는 사람도 아직까진 없었습니다.

오늘 재판에는 부인인 이순자 씨도 동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변호인이 이 씨가 법정에 들어갈 수 있도록 동석 허가 신청서를 미리 냈습니다.

부인인 이 씨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신뢰관계인' 자격으로 법정에 나란히 앉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전 씨의 이동 편의를 위해 별도의 교통 통제는 하지 않습니다.

전 씨의 법원 출석에 맞춰 시민단체들의 항의 시위와 지지시위가 각각 예정돼 있는데요.

아직까지는 시위대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앵커]

전 씨의 재판 출석이 지난해 3월 이후 두 번째인데요.

그동안의 재판 진행 상황도 정리해 주시죠.

[기자]

재판은 지난해 연말까지 모두 9차례나 이어졌는데요.

지난해 3월 한 차례 출석한 뒤에는 알츠하이머 투병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서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건강한 모습으로 골프를 즐기고, 신군부 출신들과 12.12사태 기념 호화 오찬을 하는 모습이 공개돼 건강 이상 주장이 사실인지 논란이 일었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17년 자서전을 냈는데요.

여기서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로 비난했다가 죽은 이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그 사이에 담당 재판장이 총선에 출마해 재판부가 바뀌었습니다.

새로 바뀐 재판부는 전 씨가 본인을 확인하는 인정신문을 위해 법정에 직접 나와야 한다는 입장이었고요.

이 때문에 전 씨와 이순자 씨가 오늘 광주에 다시 가게 되는 겁니다.

광주에선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을 광주지법 앞에 옮겨놓으면서 또 한 번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연희동 전두환 씨 자택 앞에서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이 시각 서울 연희동 전두환 씨 자택
    • 입력 2020-04-27 07:01:30
    • 수정2020-04-27 07:56:02
    뉴스광장
[앵커]

고 조비오 신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 중인 전두환 씨가 지난해에 이어 오늘 두 번째로 법정에 섭니다.

전 씨는 아침에 자택에서 출발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이호준 기자, 이제 출발 시각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은데요.

현장 상황 어떤가요?

[기자]

전두환 씨는 오전 8시 반쯤 연희동 자택에서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광주지법에서 재판이 오후 2시에 시작되니까, 오후 1시에서 1시 반 사이에는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출발 예정 시각이 한 시간 정도 남았는데요.

아직까지 전 씨 자택에 별다른 인기척은 없습니다.

전 씨가 이용할 차량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드나드는 사람도 아직까진 없었습니다.

오늘 재판에는 부인인 이순자 씨도 동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변호인이 이 씨가 법정에 들어갈 수 있도록 동석 허가 신청서를 미리 냈습니다.

부인인 이 씨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신뢰관계인' 자격으로 법정에 나란히 앉을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전 씨의 이동 편의를 위해 별도의 교통 통제는 하지 않습니다.

전 씨의 법원 출석에 맞춰 시민단체들의 항의 시위와 지지시위가 각각 예정돼 있는데요.

아직까지는 시위대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앵커]

전 씨의 재판 출석이 지난해 3월 이후 두 번째인데요.

그동안의 재판 진행 상황도 정리해 주시죠.

[기자]

재판은 지난해 연말까지 모두 9차례나 이어졌는데요.

지난해 3월 한 차례 출석한 뒤에는 알츠하이머 투병과 같은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서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건강한 모습으로 골프를 즐기고, 신군부 출신들과 12.12사태 기념 호화 오찬을 하는 모습이 공개돼 건강 이상 주장이 사실인지 논란이 일었습니다.

전 씨는 지난 2017년 자서전을 냈는데요.

여기서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로 비난했다가 죽은 이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그 사이에 담당 재판장이 총선에 출마해 재판부가 바뀌었습니다.

새로 바뀐 재판부는 전 씨가 본인을 확인하는 인정신문을 위해 법정에 직접 나와야 한다는 입장이었고요.

이 때문에 전 씨와 이순자 씨가 오늘 광주에 다시 가게 되는 겁니다.

광주에선 '무릎 꿇은 전두환' 동상을 광주지법 앞에 옮겨놓으면서 또 한 번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연희동 전두환 씨 자택 앞에서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