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흥민의 ‘70m 드리블’ 원더골, 영국 매체 선정 ‘올해의 골’
입력 2020.04.27 (08:02) 수정 2020.04.27 (08:04)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지난해 12월 번리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에서 터트린 '70m 드리블 원더골'이 영국 매체가 선정한 '올해의 골'로 선정됐다.

영국 스포츠매체 '더 애슬레틱'은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EPL 재개가 불확실해진 상황에서 2019-2020시즌을 결산하는 자체 시상식을 진행하며 부문별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 매체는 '올해의 남녀 영플레이어', '올해의 골', '저평가된 선수', 올해의 베스트11', '올해의 남자 선수', '올해의 여자 선수' 등 6개 부문의 수상자를 정했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이 작년 12월에 터트린 '70m 드리블 원더골'을 올해의 골로 선정했다.

당시 손흥민은 자기 진영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볼을 이어받아 혼자서 무서운 스피드로 질주해 번리 진영을 가로지른 뒤 득점에 성공해 팬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더 애슬레틱'은 이에 대해 "손흥민은 혼자서 번리 선수들의 대부분을 요리조리 제친 뒤 득점을 했다"라며 "'올해의 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매체는 올해의 선수로는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더 브라위너를 선정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흥민의 ‘70m 드리블’ 원더골, 영국 매체 선정 ‘올해의 골’
    • 입력 2020-04-27 08:02:25
    • 수정2020-04-27 08:04:21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지난해 12월 번리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경기에서 터트린 '70m 드리블 원더골'이 영국 매체가 선정한 '올해의 골'로 선정됐다.

영국 스포츠매체 '더 애슬레틱'은 27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EPL 재개가 불확실해진 상황에서 2019-2020시즌을 결산하는 자체 시상식을 진행하며 부문별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 매체는 '올해의 남녀 영플레이어', '올해의 골', '저평가된 선수', 올해의 베스트11', '올해의 남자 선수', '올해의 여자 선수' 등 6개 부문의 수상자를 정했다

이런 가운데 손흥민이 작년 12월에 터트린 '70m 드리블 원더골'을 올해의 골로 선정했다.

당시 손흥민은 자기 진영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볼을 이어받아 혼자서 무서운 스피드로 질주해 번리 진영을 가로지른 뒤 득점에 성공해 팬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더 애슬레틱'은 이에 대해 "손흥민은 혼자서 번리 선수들의 대부분을 요리조리 제친 뒤 득점을 했다"라며 "'올해의 골'의 주인공은 손흥민"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매체는 올해의 선수로는 맨체스터 시티의 케빈 더 브라위너를 선정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