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사광 가속기 ‘정치 쟁점화’…‘지역 갈등’ 논란
입력 2020.04.27 (09:32) 수정 2020.04.27 (11:35) 뉴스광장(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사업비 1조 원대의 방사광 가속기 유치전이 지역 간 대결구도로 전개되면서 입지 선정 후 후유증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의 경우 전남과 충북 두 지역에서 모두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지역 공약을 내건 데다 두 지역 정치권은 물론 지방 의회까지 지지성명을 잇달아 내는 등 지역 간 정치적 역량 대결로 비춰지고 있습니다. 

또 유치 계획서에 참여 협력기관 현황과 유치 동의 현황을 첨부해야 해 두 지역 기관·단체마다 '가속기 유치' 지지 선언이 이어지고 있고 인구 11만의 나주시의 경우 출향인사를 포함 10만 명이 넘는 유치 서명부를 제출하는 등 서명 운동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다음 달 충북, 전남, 강원, 경북 가운데 우선협상 지역을 발표하더라도 입지 선정에 대한 공정성 논란과 함께 탈락 지역의 반발이 커질 전망입니다.
  • 방사광 가속기 ‘정치 쟁점화’…‘지역 갈등’ 논란
    • 입력 2020-04-27 09:32:05
    • 수정2020-04-27 11:35:27
    뉴스광장(청주)
사업비 1조 원대의 방사광 가속기 유치전이 지역 간 대결구도로 전개되면서 입지 선정 후 후유증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의 경우 전남과 충북 두 지역에서 모두 방사광가속기 유치를 지역 공약을 내건 데다 두 지역 정치권은 물론 지방 의회까지 지지성명을 잇달아 내는 등 지역 간 정치적 역량 대결로 비춰지고 있습니다. 

또 유치 계획서에 참여 협력기관 현황과 유치 동의 현황을 첨부해야 해 두 지역 기관·단체마다 '가속기 유치' 지지 선언이 이어지고 있고 인구 11만의 나주시의 경우 출향인사를 포함 10만 명이 넘는 유치 서명부를 제출하는 등 서명 운동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다음 달 충북, 전남, 강원, 경북 가운데 우선협상 지역을 발표하더라도 입지 선정에 대한 공정성 논란과 함께 탈락 지역의 반발이 커질 전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