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스페인 마드리드, 코로나19 임시병동서 ‘돈키호테’ 소설 낭독회
입력 2020.04.27 (10:53) 수정 2020.04.27 (11:0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임시병동으로 탈바꿈한 스페인 마드리드의 이페마 종합 전시장에서 낭랑한 목소리가 울려퍼집니다.

너무나 익숙한 소설의 한 대목.

[소설 '돈키호테' 中 : "그리 멀지 않은 옛날, 라만차 지방의 어느 마을에 창 꽂이에 꽂힌 창과 낡은 방패, 야윈 말, 날렵한 사냥개 등을 가진 시골 귀족이 살고 있었다."]

4월 23일인 '세계 도서의 날'을 기념해 스페인의 대문호 세르반테스의 명작 '돈키호테' 낭독 행사가 열린 겁니다.

이 낭독 행사가 더더욱 의미있는 이유는 병동의 환자와 병원 직원들이 릴레이 형식으로 맡은 부분을 읽어 나가 완성했기 때문입니다.
  • [지구촌 Talk] 스페인 마드리드, 코로나19 임시병동서 ‘돈키호테’ 소설 낭독회
    • 입력 2020-04-27 10:53:51
    • 수정2020-04-27 11:06:42
    지구촌뉴스
코로나19 임시병동으로 탈바꿈한 스페인 마드리드의 이페마 종합 전시장에서 낭랑한 목소리가 울려퍼집니다.

너무나 익숙한 소설의 한 대목.

[소설 '돈키호테' 中 : "그리 멀지 않은 옛날, 라만차 지방의 어느 마을에 창 꽂이에 꽂힌 창과 낡은 방패, 야윈 말, 날렵한 사냥개 등을 가진 시골 귀족이 살고 있었다."]

4월 23일인 '세계 도서의 날'을 기념해 스페인의 대문호 세르반테스의 명작 '돈키호테' 낭독 행사가 열린 겁니다.

이 낭독 행사가 더더욱 의미있는 이유는 병동의 환자와 병원 직원들이 릴레이 형식으로 맡은 부분을 읽어 나가 완성했기 때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