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피해’ 항공기 취급업·면세점 등 4개 업종 특별 지원
입력 2020.04.27 (11:00) 경제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이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우려되는 항공기취급업, 면세점, 전시・국제회의업, 공항버스 4개 업종이 고용 안정을 위한 정부의 특별 지원을 받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늘(27일) 이 같은 내용의 '항공기취급업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고시'를 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에 추가 지정된 4개 업종의 경우, 기존에 지정된 여행업, 관광업과 긴밀히 연관되어 있고, 해외 상황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더라도 당분간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부터 9월 15일까지 항공기취급업(항공지상조업), 면세점, 전시‧국제회의업, 공항버스 등 4개 업종에 종사하는 사업주와 퇴직자를 포함한 근로자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등 정부 지원이 대폭 강화됩니다.

지원 대상 업종은 한국표준산업분류에 따른 기타 항공 운송 지원 서비스업이나 항공사업법상 항공기취급업으로 등록한 업체, 면세점, 보세판매장 특허 취득 업체, 전시, 컨벤션 및 행사 대행업, 국제회의업 등록 업체 등 입니다.

또 여객자동차운송사업 면허를 받은 업체로 운행노선에 공항을 포함하고 있고, 매출액 50% 이상이 공항노선과 관련된 업체도 지원 대상입니다.

정부는 지원대상 사업장이 3,800여 곳으로 근로자 7만여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피해’ 항공기 취급업·면세점 등 4개 업종 특별 지원
    • 입력 2020-04-27 11:00:22
    경제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이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우려되는 항공기취급업, 면세점, 전시・국제회의업, 공항버스 4개 업종이 고용 안정을 위한 정부의 특별 지원을 받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오늘(27일) 이 같은 내용의 '항공기취급업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 지정 고시'를 제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번에 추가 지정된 4개 업종의 경우, 기존에 지정된 여행업, 관광업과 긴밀히 연관되어 있고, 해외 상황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더라도 당분간 회복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부터 9월 15일까지 항공기취급업(항공지상조업), 면세점, 전시‧국제회의업, 공항버스 등 4개 업종에 종사하는 사업주와 퇴직자를 포함한 근로자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등 정부 지원이 대폭 강화됩니다.

지원 대상 업종은 한국표준산업분류에 따른 기타 항공 운송 지원 서비스업이나 항공사업법상 항공기취급업으로 등록한 업체, 면세점, 보세판매장 특허 취득 업체, 전시, 컨벤션 및 행사 대행업, 국제회의업 등록 업체 등 입니다.

또 여객자동차운송사업 면허를 받은 업체로 운행노선에 공항을 포함하고 있고, 매출액 50% 이상이 공항노선과 관련된 업체도 지원 대상입니다.

정부는 지원대상 사업장이 3,800여 곳으로 근로자 7만여 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