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재철 “오거돈 사퇴 몰랐다는 청와대? 믿을 국민 없다”…진상조사팀 구성
입력 2020.04.27 (11:24) 수정 2020.04.27 (16:05) 정치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이 오늘(27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사건에 대해 "총선 직전에 여권 주요인사인 부산시장이 사퇴를 약속하는 큰 사건이 벌어졌는데, 청와대와 민주당이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당 차원의 진상조사팀을 꾸렸다고 밝혔습니다.

심 권한대행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런 대형 사건을 중앙당이 일절 알리지 않았다고 하는데 어느 누가 믿겠느냐"고 주장했습니다.

심 권한대행은 또 "(오 전 시장 사퇴) 공증에 나선 법무법인이 문재인 대통령이 만든 '법무법인 부산'이고, 정재성 변호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이자 오거돈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했던 사람"이라며, "이런 특수관계인데 어느 국민이 청와대가 몰랐다고 믿을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같은 편이라고 특혜를 주는 것이냐"라며, 오 전 시장을 긴급체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상식적으로 (사건) 다음날이라도 언론에 보도돼야 했는데, 이게 어떻게 일절 함구됐는지, 정무 라인에서 몰랐는지, 철저한 진상 규명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의 성폭력 사건을 규명하겠다며 진상조사팀을 꾸렸습니다.

오 전 시장과 함께 민주당 김남국 당선인(경기 안산 단원을)의 여성비하 온라인 방송 출연,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성폭력 사건도 조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통합당은 곽상도 의원에게 진상조사팀 책임자를 맡기고, 당선인을 비롯해 열 명 이내 위원을 선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심재철 “오거돈 사퇴 몰랐다는 청와대? 믿을 국민 없다”…진상조사팀 구성
    • 입력 2020-04-27 11:24:23
    • 수정2020-04-27 16:05:46
    정치
미래통합당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이 오늘(27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사건에 대해 "총선 직전에 여권 주요인사인 부산시장이 사퇴를 약속하는 큰 사건이 벌어졌는데, 청와대와 민주당이 몰랐다는 말을 믿을 국민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당 차원의 진상조사팀을 꾸렸다고 밝혔습니다.

심 권한대행은 오늘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런 대형 사건을 중앙당이 일절 알리지 않았다고 하는데 어느 누가 믿겠느냐"고 주장했습니다.

심 권한대행은 또 "(오 전 시장 사퇴) 공증에 나선 법무법인이 문재인 대통령이 만든 '법무법인 부산'이고, 정재성 변호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이자 오거돈 캠프에서 인재영입위원장을 했던 사람"이라며, "이런 특수관계인데 어느 국민이 청와대가 몰랐다고 믿을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같은 편이라고 특혜를 주는 것이냐"라며, 오 전 시장을 긴급체포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상식적으로 (사건) 다음날이라도 언론에 보도돼야 했는데, 이게 어떻게 일절 함구됐는지, 정무 라인에서 몰랐는지, 철저한 진상 규명이 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통합당은 더불어민주당 인사들의 성폭력 사건을 규명하겠다며 진상조사팀을 꾸렸습니다.

오 전 시장과 함께 민주당 김남국 당선인(경기 안산 단원을)의 여성비하 온라인 방송 출연, 박원순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성폭력 사건도 조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통합당은 곽상도 의원에게 진상조사팀 책임자를 맡기고, 당선인을 비롯해 열 명 이내 위원을 선임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