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참위, “국정원, 세월호 유족 사찰…부정적 동영상도 만들어”
입력 2020.04.27 (12:01) 수정 2020.04.27 (13:19) 사회
국가정보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사찰한 정황이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를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참위는 오늘(2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18층에 위치한 사참위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이후 다수의 국정원 직원들에 의한 민간인 사찰, 개인정보 수집 등을 통한 여론 조작 등이 있었고 이는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조항에 위배된다고 판단해 수사 요청을 의결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참위는 "참사 당시 단식투쟁을 했던 '유민아빠' 김영오 씨가 진료를 받고 이후 입원 치료를 받았던 서울동부시립병원과 담당 주치의, 김 씨 등에 대한 국정원의 정보 수집과 보고가 있었다"라며 당시 세월호 이슈가 장기화되고 정권에 비판적 여론이 형성됨에 따라 반대 여론을 형성하고 정국을 전환하기 위해서 사찰을 진행했을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또 사참위는 "국정원이 자체 예산을 들여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자'는 내용의 동영상을 제작해 보수 성향 사이트에 게시하기도 했다"라며, 특히 청와대 보고서를 통해서는 '보수 언론 등을 통한 맞대응'을 포함한, 당시 정국과 관련된 조언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다른 유가족들에 대해서도 "지난해 국정원으로부터 2014년 4월 17일부터 약 8개월여간 작성된 참사 관련 동향 보고서 215건을 입수하여 조사한 결과, 48건의 보고서가 유가족 사찰과 관련된 것이었다"라며 "이 보고서들에는 유가족들의 일상적인 불편과 유가족들의 정치 성향을 파악하는 등 '보안정보'로 볼 수 없는 내용들이 다수 포함되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훈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세월호 유가족들도 이번 사찰 사건과 관련된 의혹이 있는 국정원 2차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에 대해 직접 고소·고발할 것이다"라면서, 사법부와 검찰을 향해 사찰 의혹과 관련해 최대한의 법적 처벌과 수사를 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 사참위, “국정원, 세월호 유족 사찰…부정적 동영상도 만들어”
    • 입력 2020-04-27 12:01:04
    • 수정2020-04-27 13:19:28
    사회
국가정보원이 세월호 유가족들을 사찰한 정황이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의 조사를 통해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사참위는 오늘(27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18층에 위치한 사참위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이후 다수의 국정원 직원들에 의한 민간인 사찰, 개인정보 수집 등을 통한 여론 조작 등이 있었고 이는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금지 조항에 위배된다고 판단해 수사 요청을 의결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참위는 "참사 당시 단식투쟁을 했던 '유민아빠' 김영오 씨가 진료를 받고 이후 입원 치료를 받았던 서울동부시립병원과 담당 주치의, 김 씨 등에 대한 국정원의 정보 수집과 보고가 있었다"라며 당시 세월호 이슈가 장기화되고 정권에 비판적 여론이 형성됨에 따라 반대 여론을 형성하고 정국을 전환하기 위해서 사찰을 진행했을 것이라고 판단했습니다.

또 사참위는 "국정원이 자체 예산을 들여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자'는 내용의 동영상을 제작해 보수 성향 사이트에 게시하기도 했다"라며, 특히 청와대 보고서를 통해서는 '보수 언론 등을 통한 맞대응'을 포함한, 당시 정국과 관련된 조언을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다른 유가족들에 대해서도 "지난해 국정원으로부터 2014년 4월 17일부터 약 8개월여간 작성된 참사 관련 동향 보고서 215건을 입수하여 조사한 결과, 48건의 보고서가 유가족 사찰과 관련된 것이었다"라며 "이 보고서들에는 유가족들의 일상적인 불편과 유가족들의 정치 성향을 파악하는 등 '보안정보'로 볼 수 없는 내용들이 다수 포함되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 참석한 장훈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세월호 유가족들도 이번 사찰 사건과 관련된 의혹이 있는 국정원 2차장을 비롯해 관계자들에 대해 직접 고소·고발할 것이다"라면서, 사법부와 검찰을 향해 사찰 의혹과 관련해 최대한의 법적 처벌과 수사를 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