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헬기사격 명백한 증거 ‘전일빌딩’…40년째 자리 지킨 ‘탄흔’
입력 2020.04.27 (12:57) 수정 2020.04.27 (14:46) 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기자]

전두환 씨 재판의 쟁점은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느냐입니다.

지난 1년 재판에서는 항쟁 당시 헬기사격을 목격한 시민들의 증언이 이어졌는데요.

증인과 증언 외에도 헬기사격의 명백한 증거로 전일빌딩에는 탄흔이 남아 있습니다.

리모델링 후 개관을 앞둔 전일빌딩을 김정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리모델링을 마치고 재개관을 앞둔 전일빌딩의 새 명칭은 '전일빌딩 245'.

빌딩 내에서 발견된 5.18 당시의 총탄 자국이 245개라는 사실이 밝혀진 데 따른 것입니다.

수십 곳이 움푹 패인 흰색 콘크리트 기둥, 천장은 무언가 거칠게 긁고 지나간 자국이 선명합니다.

지난 2017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헬기가 고도를 유지한 채 아래 위로 움직이면서 총탄을 쏜 걸로 보인다는 결과를 내놨습니다.

탄흔을 이용해 알아낸 총탄의 입사각도를 통해 발사 기준지점의 고도를 계산해 보니, 전일빌딩을 중심으로 반경 100미터를 가정했을 때 30~40층 건물 높이에서 하향 사격이 이뤄진 걸로 분석된 겁니다.

1980년 당시 전일빌딩 주변에 해당 높이의 건물이 존재하지 않았고, 공중에서 사격이 가능한 병기는 헬기 뿐입니다.

2017년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는 군 기록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해 5·18 기간 계엄군의 헬기 사격이 존재했다고 결론냈습니다.

[김희송/전 국방부 5·18특조위 조사관 : "국과수 감정 결과와 저희들 조사에 따르면 탄흔의 자국 같은 경우도 더 높은 곳에서 하향 사격을… 결국 하향 사격을 할 수 있는 물리적 수단은 헬기 밖에 없다."]

5·18 당시 헬기 사격을 증언했던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한 전두환 씨.

사자 명예훼손 형사재판을 받으면서도 헬기 사격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탄흔은 5·18 이후 40년이 지나도록 제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 헬기사격 명백한 증거 ‘전일빌딩’…40년째 자리 지킨 ‘탄흔’
    • 입력 2020-04-27 12:57:20
    • 수정2020-04-27 14:46:18
    광주
[기자]

전두환 씨 재판의 쟁점은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있었느냐입니다.

지난 1년 재판에서는 항쟁 당시 헬기사격을 목격한 시민들의 증언이 이어졌는데요.

증인과 증언 외에도 헬기사격의 명백한 증거로 전일빌딩에는 탄흔이 남아 있습니다.

리모델링 후 개관을 앞둔 전일빌딩을 김정대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리모델링을 마치고 재개관을 앞둔 전일빌딩의 새 명칭은 '전일빌딩 245'.

빌딩 내에서 발견된 5.18 당시의 총탄 자국이 245개라는 사실이 밝혀진 데 따른 것입니다.

수십 곳이 움푹 패인 흰색 콘크리트 기둥, 천장은 무언가 거칠게 긁고 지나간 자국이 선명합니다.

지난 2017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헬기가 고도를 유지한 채 아래 위로 움직이면서 총탄을 쏜 걸로 보인다는 결과를 내놨습니다.

탄흔을 이용해 알아낸 총탄의 입사각도를 통해 발사 기준지점의 고도를 계산해 보니, 전일빌딩을 중심으로 반경 100미터를 가정했을 때 30~40층 건물 높이에서 하향 사격이 이뤄진 걸로 분석된 겁니다.

1980년 당시 전일빌딩 주변에 해당 높이의 건물이 존재하지 않았고, 공중에서 사격이 가능한 병기는 헬기 뿐입니다.

2017년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는 군 기록과 목격자 진술 등을 종합해 5·18 기간 계엄군의 헬기 사격이 존재했다고 결론냈습니다.

[김희송/전 국방부 5·18특조위 조사관 : "국과수 감정 결과와 저희들 조사에 따르면 탄흔의 자국 같은 경우도 더 높은 곳에서 하향 사격을… 결국 하향 사격을 할 수 있는 물리적 수단은 헬기 밖에 없다."]

5·18 당시 헬기 사격을 증언했던 고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한 전두환 씨.

사자 명예훼손 형사재판을 받으면서도 헬기 사격을 전면 부인하고 있지만, 탄흔은 5·18 이후 40년이 지나도록 제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정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