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유니클로 회장 “100년 만의 위기…전 국민 코로나19 검사해야”
입력 2020.04.27 (13:48) 수정 2020.04.27 (13:50) 국제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하는 가운데 의류업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이 일본 정부를 향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대폭 확대하라며 쓴소리를 했습니다.

야나이 회장은 오늘(27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의 인터뷰에서 "전 국민을 검사해 현실을 파악해 국민에게 고지해야 한다. 그리고 출입국시 철저한 검사가 있어야 한다"고 일본 정부가 해야 할 일을 꼽았습니다.

일본의 검사 실적이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주요국에 비해 현저하게 적은 상황을 고려하면 전 국민을 대상으로 검사하라는 것은 일본 정부의 소극적 대응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야나이 회장은 이어 일본 정부의 경제 대책과 관련해서는 "지금 논점은 처음부터 끝까지 경기 대책이다. 하지만 산업진흥과 세트로 된 경제 대책이 아니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한 이후를 고려해 자금 투자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며 "곤궁에 처한 사람을 구원해야 하지만 나라에서 돈을 받는 습관이 생기면 안 된다. 정부도 국민에게 무엇이 가능한지 생각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야나이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수습을 위해 정부가 휴업 요청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일제 휴업을 하는 외에 기업은 더 지혜를 짜내야 할 것이다"라면서 "철저하게 감염 확산을 방지하며 사업을 계속할 방책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스페인 독감 이래 100년에 한 번 있는 위기"라며 "현재의 대책으로는 대불황을 피할 수 없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공황 이래 (최악의) 불황이 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그 예측보다 나쁘게 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는 어제(26일) 방송된 민영방송 TBS의 프로그램 '선데이 모닝'에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긴급경제대책에 관해 "가장 불만인 것은 임시교부금이 1조 엔"이라며 "1조 엔은 너무 적다"고 말했습니다.

지자체 임시교부금은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에 따른 휴업 요청에 응하는 기업이나 상점에 협력금이나 지원금 등으로 지급될 예정이지만 휴업으로 인한 손실을 메우기에는 부족한 수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日 유니클로 회장 “100년 만의 위기…전 국민 코로나19 검사해야”
    • 입력 2020-04-27 13:48:28
    • 수정2020-04-27 13:50:41
    국제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하는 가운데 의류업체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야나이 다다시(柳井正) 패스트리테일링 회장이 일본 정부를 향해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대폭 확대하라며 쓴소리를 했습니다.

야나이 회장은 오늘(27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의 인터뷰에서 "전 국민을 검사해 현실을 파악해 국민에게 고지해야 한다. 그리고 출입국시 철저한 검사가 있어야 한다"고 일본 정부가 해야 할 일을 꼽았습니다.

일본의 검사 실적이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주요국에 비해 현저하게 적은 상황을 고려하면 전 국민을 대상으로 검사하라는 것은 일본 정부의 소극적 대응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는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야나이 회장은 이어 일본 정부의 경제 대책과 관련해서는 "지금 논점은 처음부터 끝까지 경기 대책이다. 하지만 산업진흥과 세트로 된 경제 대책이 아니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종료한 이후를 고려해 자금 투자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며 "곤궁에 처한 사람을 구원해야 하지만 나라에서 돈을 받는 습관이 생기면 안 된다. 정부도 국민에게 무엇이 가능한지 생각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야나이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수습을 위해 정부가 휴업 요청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일제 휴업을 하는 외에 기업은 더 지혜를 짜내야 할 것이다"라면서 "철저하게 감염 확산을 방지하며 사업을 계속할 방책을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스페인 독감 이래 100년에 한 번 있는 위기"라며 "현재의 대책으로는 대불황을 피할 수 없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세계공황 이래 (최악의) 불황이 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그 예측보다 나쁘게 되는 것 아니냐"고 우려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강상중 도쿄대 명예교수는 어제(26일) 방송된 민영방송 TBS의 프로그램 '선데이 모닝'에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긴급경제대책에 관해 "가장 불만인 것은 임시교부금이 1조 엔"이라며 "1조 엔은 너무 적다"고 말했습니다.

지자체 임시교부금은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에 따른 휴업 요청에 응하는 기업이나 상점에 협력금이나 지원금 등으로 지급될 예정이지만 휴업으로 인한 손실을 메우기에는 부족한 수준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