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디스 애널리틱스 “한국, GDP 감소폭 2분기에 더 커질 것”
입력 2020.04.27 (14:44) 수정 2020.04.27 (14:55) 경제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의 자회사인 무디스 애널리틱스가 1분기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2분기에 더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오늘(27일)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들의 경제 전망을 다룬 보고서에서 "한국은 2분기에 경기 둔화 정도가 1분기보다 심해져 전 분기 대비 국내총생산, GDP 감소 폭이 1.5% 이상으로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GDP는 전 분기보다 1.4% 감소했습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한국은 1분기에 정부 소비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투자도 증가하면서 경기를 떠받쳤지만 단기적인 위험도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한국의 4월 수출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최대 8.5% 감소하고 수입은 최대 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습니다.

또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어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무역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무디스 애널리틱스 “한국, GDP 감소폭 2분기에 더 커질 것”
    • 입력 2020-04-27 14:44:25
    • 수정2020-04-27 14:55:00
    경제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의 자회사인 무디스 애널리틱스가 1분기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2분기에 더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오늘(27일) 아시아·태평양지역 국가들의 경제 전망을 다룬 보고서에서 "한국은 2분기에 경기 둔화 정도가 1분기보다 심해져 전 분기 대비 국내총생산, GDP 감소 폭이 1.5% 이상으로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1분기 GDP는 전 분기보다 1.4% 감소했습니다.

무디스 애널리틱스는 "한국은 1분기에 정부 소비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투자도 증가하면서 경기를 떠받쳤지만 단기적인 위험도가 계속 높아지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한국의 4월 수출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최대 8.5% 감소하고 수입은 최대 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습니다.

또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어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의 무역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