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윤리심판원, ‘성추행 사퇴’ 오거돈 ‘제명’ 의결
입력 2020.04.27 (14:48) 수정 2020.04.27 (14:50)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제명'은 민주당의 자체 징계 가운데 가장 높은 수위입니다.

임채균 민주당 윤리심판원장은 오늘(27일)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안이 워낙 중차대하고 본인도 시인하는 사안이어서 제명을 의결했다"고 말했습니다.

제명 결정은 윤리심판위원 9명 가운데 참석자 6명 전원의 찬성으로 의결됐습니다.

임 원장은 "피해자 보호 등의 이유로 구체적인 의결 경위는 말할 수 없지만, 제명할 사안으로 봤다"면서 "오 전 시장은 소명자료를 제출 안 했다. (소명을) 포기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 전 시장 제명 조치는 7일 이내에 본인의 재심청구가 없으면 당 최고위에 보고된 뒤 확정됩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3일 "한 사람에게 5분 정도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 해서는 안 되는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고 경중에 관계없이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었다"면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하고, 당 윤리심판원 징계를 예고하며 "제명 이외의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이 총선 전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알면서도 선거가 끝날 때까지 묵인했다는 미래통합당 등의 주장에 대해 민주당은 "사퇴 기자회견 한 시간 전쯤에야 당 지도부도 관련 내용을 전해들었다"면서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윤리심판원, ‘성추행 사퇴’ 오거돈 ‘제명’ 의결
    • 입력 2020-04-27 14:48:28
    • 수정2020-04-27 14:50:37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해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제명'은 민주당의 자체 징계 가운데 가장 높은 수위입니다.

임채균 민주당 윤리심판원장은 오늘(27일)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안이 워낙 중차대하고 본인도 시인하는 사안이어서 제명을 의결했다"고 말했습니다.

제명 결정은 윤리심판위원 9명 가운데 참석자 6명 전원의 찬성으로 의결됐습니다.

임 원장은 "피해자 보호 등의 이유로 구체적인 의결 경위는 말할 수 없지만, 제명할 사안으로 봤다"면서 "오 전 시장은 소명자료를 제출 안 했다. (소명을) 포기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 전 시장 제명 조치는 7일 이내에 본인의 재심청구가 없으면 당 최고위에 보고된 뒤 확정됩니다.

오 전 시장은 지난 23일 "한 사람에게 5분 정도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 해서는 안 되는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고 경중에 관계없이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었다"면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같은 날 기자회견을 열어 사과하고, 당 윤리심판원 징계를 예고하며 "제명 이외의 다른 조치를 생각하기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이 총선 전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알면서도 선거가 끝날 때까지 묵인했다는 미래통합당 등의 주장에 대해 민주당은 "사퇴 기자회견 한 시간 전쯤에야 당 지도부도 관련 내용을 전해들었다"면서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