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문대통령 “코로나19 안 끝났다…코로나와 불편한 동거 각오해야”
입력 2020.04.27 (15:35) 수정 2020.04.27 (15:3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경계심을 풀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장기전을 염두에 두고 코로나 바이러스와 불편한 동거를 각오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런 언급은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명 내외로 줄어드는 등 코로나19가 진정 추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방역 태세가 급격히 느슨해져 확진자 수가 늘어날 것을 경계한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인류가 아직 면역력을 갖고 있지 않고 백신과 치료제도 개발되지 않았다"며 "소수 확진자도 언제 집단감염의 뇌관을 건드릴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해외 상황이 여전히 진정되지 않았고, 올가을에 2차 유행이 올 수 있다는 전문가 경고도 있다"면서 국민이 철저한 방역 수칙을 계속해서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방역 모델을 국제 사회가 호평하며 'K 방역'이 세계 표준이 되고 있으나 한발 더 나아가야 한다"며 "바이러스와 싸우면서도 일상으로의 전환도 성공적으로 이뤄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어떻게 해낼 것인지 세계는 이번에도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면서 "'K 일상'이 또 다른 세계의 표준이 되고 모범이 되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복귀할 일상은 과거와 다른 낯설고 새로운 일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변화하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방역 지침과 수칙을 지키면서 일상적 사회경제 활동에 참여하는 새로운 실험"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일상을 함께 잘하려면 국민의 협조와 참여 이상의 비결이 있을 수 없다"며 "정부는 위대한 국민을 믿고 새로운 일상을 촘촘히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경제 회복의 기회도 세계에서 가장 앞서서 살려 나가겠다"며 "위기를 가장 빨리, 모범적으로 극복해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굳건히 세워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문대통령 “코로나19 안 끝났다…코로나와 불편한 동거 각오해야”
    • 입력 2020-04-27 15:35:04
    • 수정2020-04-27 15:37:3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경계심을 풀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장기전을 염두에 두고 코로나 바이러스와 불편한 동거를 각오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런 언급은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명 내외로 줄어드는 등 코로나19가 진정 추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방역 태세가 급격히 느슨해져 확진자 수가 늘어날 것을 경계한 메시지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인류가 아직 면역력을 갖고 있지 않고 백신과 치료제도 개발되지 않았다"며 "소수 확진자도 언제 집단감염의 뇌관을 건드릴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해외 상황이 여전히 진정되지 않았고, 올가을에 2차 유행이 올 수 있다는 전문가 경고도 있다"면서 국민이 철저한 방역 수칙을 계속해서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방역 모델을 국제 사회가 호평하며 'K 방역'이 세계 표준이 되고 있으나 한발 더 나아가야 한다"며 "바이러스와 싸우면서도 일상으로의 전환도 성공적으로 이뤄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어떻게 해낼 것인지 세계는 이번에도 우리를 주목하고 있다"면서 "'K 일상'이 또 다른 세계의 표준이 되고 모범이 되도록 모두가 힘을 모아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복귀할 일상은 과거와 다른 낯설고 새로운 일상이 될지도 모른다"며 "변화하는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방역 지침과 수칙을 지키면서 일상적 사회경제 활동에 참여하는 새로운 실험"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역과 일상을 함께 잘하려면 국민의 협조와 참여 이상의 비결이 있을 수 없다"며 "정부는 위대한 국민을 믿고 새로운 일상을 촘촘히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경제 회복의 기회도 세계에서 가장 앞서서 살려 나가겠다"며 "위기를 가장 빨리, 모범적으로 극복해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굳건히 세워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