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시아 타스 “김정은 건강 이상설에도 평양 시내 평온”
입력 2020.04.27 (16:56) 수정 2020.04.27 (17:19) 국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도 평양 주민들은 평시와 다름없는 평온한 일상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이 현지시각 26일 보도했습니다.

평양에 지국을 둔 타스 통신은 이날 현지 특파원 기사에서 "평양 거리에는 평소와 다름없는 평온한 분위기가 유지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통신은 "시내 대로와 대동강 강변 등에는 코로나19 봉쇄 조치 지속으로 사람들이 많지는 않지만, 스피커에선 북한에서 인기있는 가무단의 경쾌한 가요들이 흘러나온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일요일엔 항상 그렇듯 평양 중심가엔 거의 차량이 없으며, 경찰이나 보안요원 추가 배치 등 어떤 정치적 긴장을 암시할 만한 징후는 거리에서 관찰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평양의 카페, 식당, 상점들도 평소와 다름없이 영업하고 있고, 긴 줄이나 사재기 등의 현상은 없다"면서 "TV와 라디오 방송도 평소와 마찬가지로 뉴스와 오락 프로그램들을 내보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의 이 같은 보도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방과 건강 상태를 두고 며칠째 온갖 설들이 난무한 가운데 평양에서 사재기가 벌어지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고 전한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의 같은 날 베이징발 보도와는 차이가 나는 것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러시아 타스 “김정은 건강 이상설에도 평양 시내 평온”
    • 입력 2020-04-27 16:56:48
    • 수정2020-04-27 17:19:03
    국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에도 평양 주민들은 평시와 다름없는 평온한 일상생활을 이어가고 있다고 러시아 타스 통신이 현지시각 26일 보도했습니다.

평양에 지국을 둔 타스 통신은 이날 현지 특파원 기사에서 "평양 거리에는 평소와 다름없는 평온한 분위기가 유지되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통신은 "시내 대로와 대동강 강변 등에는 코로나19 봉쇄 조치 지속으로 사람들이 많지는 않지만, 스피커에선 북한에서 인기있는 가무단의 경쾌한 가요들이 흘러나온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일요일엔 항상 그렇듯 평양 중심가엔 거의 차량이 없으며, 경찰이나 보안요원 추가 배치 등 어떤 정치적 긴장을 암시할 만한 징후는 거리에서 관찰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평양의 카페, 식당, 상점들도 평소와 다름없이 영업하고 있고, 긴 줄이나 사재기 등의 현상은 없다"면서 "TV와 라디오 방송도 평소와 마찬가지로 뉴스와 오락 프로그램들을 내보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의 이 같은 보도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행방과 건강 상태를 두고 며칠째 온갖 설들이 난무한 가운데 평양에서 사재기가 벌어지는 등 뒤숭숭한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고 전한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WP)의 같은 날 베이징발 보도와는 차이가 나는 것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