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문 대통령·정 총리 “재난지원금 신속한 지급위해 사전준비 철저”
입력 2020.04.27 (17:12) 수정 2020.04.27 (17:17) 정치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오늘(27일) 주례 회동에서 추경안 국회 통과 후 최대한 신속히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하게 하기로 했다고 총리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긴급재난지원금 조기 지급을 위해 4월 중으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를 통과 할 수 있도록 국회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수출 동향 등 경제 동향 점검과 함께 기간산업·소상공인 지원 등 정부가 추진 중인 경제위기 극복 대책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는 29일 첫 회의를 여는 코로나19 경제 충격 대응 정부 콘트롤타워인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를 중심으로 정부가 발표한 경제위기 극복방안 추진 상황을 빈틈없이 챙기고 추가 대책이 필요한 분야를 계속 발굴해가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회동에서 코로나 19 방역상황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 준비와 등교 개학 대비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국내외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비롯해 ▲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현황 및 생활방역 이행 준비 ▲ 등교 개학 대비 상황 ▲ 마스크 수급 ▲ 'K-방역' 국제표준화 추진 방안 등을 보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4월 19일 이후 9일째 신규 확진자가 10명 내외로 발생하고 있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하면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계속해서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생활방역으로의 차질 없는 이행을 세심하게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해외 사례를 볼 때 의료 접근성이 낮은 불법체류자 밀집 지역과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지역은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이른바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중점 관리를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수도권과 같이 인구가 밀집되고 이동이 빈번한 지역은 지자체 합동 공동 방역체계가 필요하다"면서 "정부가 더욱 관심을 갖고 별도의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현 상황을 면밀히 평가한 뒤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여부를 검토·준비하고, 이와 연계해 등교 개학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뜻을 모았습니다.

정 총리는 "등교 개학 시점과 방법에 대해 방역당국과 교육계, 학부모 등 각계의 의견이 다양해 준비과정부터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만든 후 5월 초 결정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등교 개학에 대비해 교육부와 각 지자체가 방역물품 확보와 확진자 발생 시 조치사항 등 개별학교가 대비할 사항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K-방역'모델의 국제 표준화에도 힘써 방역모델을 감염병 대응 단계별로 18종으로 구체화 해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문 대통령·정 총리 “재난지원금 신속한 지급위해 사전준비 철저”
    • 입력 2020-04-27 17:12:32
    • 수정2020-04-27 17:17:11
    정치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오늘(27일) 주례 회동에서 추경안 국회 통과 후 최대한 신속히 국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를 철저하게 하기로 했다고 총리실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긴급재난지원금 조기 지급을 위해 4월 중으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국회를 통과 할 수 있도록 국회 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를 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수출 동향 등 경제 동향 점검과 함께 기간산업·소상공인 지원 등 정부가 추진 중인 경제위기 극복 대책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는 29일 첫 회의를 여는 코로나19 경제 충격 대응 정부 콘트롤타워인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경제 중대본)를 중심으로 정부가 발표한 경제위기 극복방안 추진 상황을 빈틈없이 챙기고 추가 대책이 필요한 분야를 계속 발굴해가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회동에서 코로나 19 방역상황도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생활 속 거리두기 준비와 등교 개학 대비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정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국내외 코로나19 발생 상황을 비롯해 ▲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현황 및 생활방역 이행 준비 ▲ 등교 개학 대비 상황 ▲ 마스크 수급 ▲ 'K-방역' 국제표준화 추진 방안 등을 보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4월 19일 이후 9일째 신규 확진자가 10명 내외로 발생하고 있는 점은 매우 고무적"이라고 평가하면서, "긴장을 늦추지 말고 계속해서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생활방역으로의 차질 없는 이행을 세심하게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해외 사례를 볼 때 의료 접근성이 낮은 불법체류자 밀집 지역과 노숙인, 쪽방촌 등 취약지역은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면서 이른바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중점 관리를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수도권과 같이 인구가 밀집되고 이동이 빈번한 지역은 지자체 합동 공동 방역체계가 필요하다"면서 "정부가 더욱 관심을 갖고 별도의 대책을 강구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현 상황을 면밀히 평가한 뒤 생활 속 거리두기 이행 여부를 검토·준비하고, 이와 연계해 등교 개학도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뜻을 모았습니다.

정 총리는 "등교 개학 시점과 방법에 대해 방역당국과 교육계, 학부모 등 각계의 의견이 다양해 준비과정부터 폭넓게 의견을 수렴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만든 후 5월 초 결정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등교 개학에 대비해 교육부와 각 지자체가 방역물품 확보와 확진자 발생 시 조치사항 등 개별학교가 대비할 사항을 꼼꼼하게 점검하고 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K-방역'모델의 국제 표준화에도 힘써 방역모델을 감염병 대응 단계별로 18종으로 구체화 해 국제표준화기구(ISO)에 제안하기로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