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도 ‘덕분에 챌린지’…“의료진 헌신에 존경과 감사”
입력 2020.04.27 (17:36) 수정 2020.04.27 (17:4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환자 진료와 치료에 힘쓰는 의료인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기 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참모와 함께 '덕분에 챌린지'를 함께했습니다.

'덕분에 챌린지'는 인스타그램 등 SNS에 '존경'과 '자부심'을 뜻하는 수어 동작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고 '#덕분에캠페인', '#덕분에챌린지', '#의료진덕분에' 등 3개의 해시태그를 붙이는 국민 참여 캠페인입니다.

문 대통령과 참모들은 마스크를 벗고 중대본이 제작한 '덕분에 배지'를 옷깃에 달고 수어와 함께 "의료진 덕분에! 국민 덕분에!"를 외쳤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에 올린 글에 "의료진 여러분의 헌신에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적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 덕분에 소중한 생명이 지켜지고,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승리하고 있다"며 "의료진 덕분에 방역 모범국가라는 세계의 평가가 가능했고, 서서히 일상을 준비하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게시물을 올린 사람은 '덕분에 챌린지'를 이어갈 참여자 3명을 지목하는 규칙에 따라 문 대통령은 아기상어·배구선수 김연경·권동호 질병관리본부 수어통역사를 다음 참여자로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 어린이에게 반드시 바이러스를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나누도록 아기상어와 함께, 배구코트에서도 자가격리 중에도 월드클래스 품격을 보여주는 김연경 선수와 함께,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같은 방역 소식을 전달받도록 온몸으로 전하는 권동호 수어통역사와 함께"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한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로부터 뽀로로, 보건복지부 출입기자단과 함께 다음 참여자로 지목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도 ‘덕분에 챌린지’…“의료진 헌신에 존경과 감사”
    • 입력 2020-04-27 17:36:48
    • 수정2020-04-27 17:47:46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환자 진료와 치료에 힘쓰는 의료인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기 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참모와 함께 '덕분에 챌린지'를 함께했습니다.

'덕분에 챌린지'는 인스타그램 등 SNS에 '존경'과 '자부심'을 뜻하는 수어 동작 사진이나 영상을 올리고 '#덕분에캠페인', '#덕분에챌린지', '#의료진덕분에' 등 3개의 해시태그를 붙이는 국민 참여 캠페인입니다.

문 대통령과 참모들은 마스크를 벗고 중대본이 제작한 '덕분에 배지'를 옷깃에 달고 수어와 함께 "의료진 덕분에! 국민 덕분에!"를 외쳤습니다.

문 대통령은 SNS에 올린 글에 "의료진 여러분의 헌신에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고 적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 덕분에 소중한 생명이 지켜지고,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승리하고 있다"며 "의료진 덕분에 방역 모범국가라는 세계의 평가가 가능했고, 서서히 일상을 준비하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게시물을 올린 사람은 '덕분에 챌린지'를 이어갈 참여자 3명을 지목하는 규칙에 따라 문 대통령은 아기상어·배구선수 김연경·권동호 질병관리본부 수어통역사를 다음 참여자로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 어린이에게 반드시 바이러스를 극복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나누도록 아기상어와 함께, 배구코트에서도 자가격리 중에도 월드클래스 품격을 보여주는 김연경 선수와 함께,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가 같은 방역 소식을 전달받도록 온몸으로 전하는 권동호 수어통역사와 함께"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4일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한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로부터 뽀로로, 보건복지부 출입기자단과 함께 다음 참여자로 지목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