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플렉센 무실점 쾌투…롯데 샘슨 밀어내기 등 3실점 ‘흔들’
입력 2020.04.27 (17:55) 연합뉴스
올해 프로야구에 데뷔하는 외국인 투수 크리스 플렉센(두산 베어스)과 애드리안 샘슨(롯데 자이언츠)이 위기관리 능력에서 판이한 모습을 보였다.

플렉센은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벌인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를 3개만 내주고 실점 없이 투구를 마쳤다.

공 82개를 던져 삼진 5개를 잡고 볼넷 1개를 허용했다.

직전 등판인 19일 청백전에서 3이닝 동안 사사구 5개를 남발하며 살짝 흔들렸지만, 개막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른 실전에서 안정감을 뽐냈다.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볼을 던지는 플렉센은 커브 등 다양한 변화구를 시험하고 위기에서 강심장을 뽐냈다.

플렉센은 1회 한동민의 뜬공을 놓친 유격수 김재호의 실책으로 1사 2루 실점 위기를 맞았고, 곧바로 안타와 볼넷을 거푸 내줘 만루에 몰렸다.

그러나 이재원을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요리하고 불을 껐다.

2회에는 2사 후 2루 견제 실책으로 위기를 자초했지만, 노수광을 땅볼로 잡아 이닝을 마쳤다.

플렉센은 4회 선두 타자 제이미 로맥에게 좌중월 2루타를 내줬으나 후속 세 타자를 땅볼 2개와 뜬공 1개로 돌려세워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플렉센은 빅리그에서 통산 3승을 올렸다.

라울 알칸타라와 플렉센으로 선발 투수진을 채운 지난해 통합챔프 두산은 올해도 빈틈없는 전력으로 전성시대를 구가할 토대를 마련했다.

경기에선 두산이 SK를 7-5로 눌렀다.

두산의 호세 페르난데스는 4회 우측 펜스를 총알처럼 넘어가는 투런포로 0의 균형을 깼다.

두산은 6회와 8회 각각 2점, 3점을 보태 7-0으로 달아났다. SK는 8회 로맥의 석 점 홈런 등으로 4점을 따라붙었다.

빅리그에서 6승을 수확하고 롯데 유니폼을 입은 샘슨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벌어진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한 번의 위기에 5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했다.

샘슨은 2회 최영진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1점을 준 뒤 7-1로 앞선 5회 1사 후 연속 3안타를 맞아 또 실점했다.

구자욱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샘슨은 타일러 살라디노, 김헌곤에게 거푸 볼넷을 내줘 3실점 한 뒤 배턴을 박시영에게 넘겼다.

5회에만 공 34개를 던져 이날 102개를 던진 샘슨은 박시영이 추가 실점하지 않은 덕분에 4⅔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롯데는 연습 경기 3연승을 달리던 삼성을 12-5로 대파했다.

롯데는 2회 2사 만루에서 좌투 우타로 변신한 삼성 좌익수 김동엽이 전준우의 단타성 타구를 뒤로 흘린 덕분에 3점을 거저 얻었다.

한창 방망이가 뜨거운 롯데 새 식구 안치홍은 4-0으로 앞선 2회 삼성 윤성환에게서 왼쪽 스탠드로 향하는 장쾌한 스리런 홈런으로 이적 첫 대포를 장식했다.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선 한화 이글스와 kt wiz가 3-3으로 비겼다.

한화 선발 워윅 서폴드(4이닝)와 kt의 김민(5⅔이닝)은 나란히 3실점(2자책점) 했다.

한화 재러드 호잉이 2루타 2방을 날려 좋은 타격 감각을 보였고, kt 김민혁은 3타수 3안타를 쳤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두산 플렉센 무실점 쾌투…롯데 샘슨 밀어내기 등 3실점 ‘흔들’
    • 입력 2020-04-27 17:55:32
    연합뉴스
올해 프로야구에 데뷔하는 외국인 투수 크리스 플렉센(두산 베어스)과 애드리안 샘슨(롯데 자이언츠)이 위기관리 능력에서 판이한 모습을 보였다.

플렉센은 2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벌인 연습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안타를 3개만 내주고 실점 없이 투구를 마쳤다.

공 82개를 던져 삼진 5개를 잡고 볼넷 1개를 허용했다.

직전 등판인 19일 청백전에서 3이닝 동안 사사구 5개를 남발하며 살짝 흔들렸지만, 개막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치른 실전에서 안정감을 뽐냈다.

시속 150㎞를 넘나드는 빠른 볼을 던지는 플렉센은 커브 등 다양한 변화구를 시험하고 위기에서 강심장을 뽐냈다.

플렉센은 1회 한동민의 뜬공을 놓친 유격수 김재호의 실책으로 1사 2루 실점 위기를 맞았고, 곧바로 안타와 볼넷을 거푸 내줘 만루에 몰렸다.

그러나 이재원을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요리하고 불을 껐다.

2회에는 2사 후 2루 견제 실책으로 위기를 자초했지만, 노수광을 땅볼로 잡아 이닝을 마쳤다.

플렉센은 4회 선두 타자 제이미 로맥에게 좌중월 2루타를 내줬으나 후속 세 타자를 땅볼 2개와 뜬공 1개로 돌려세워 무실점 투구를 이어갔다.

플렉센은 빅리그에서 통산 3승을 올렸다.

라울 알칸타라와 플렉센으로 선발 투수진을 채운 지난해 통합챔프 두산은 올해도 빈틈없는 전력으로 전성시대를 구가할 토대를 마련했다.

경기에선 두산이 SK를 7-5로 눌렀다.

두산의 호세 페르난데스는 4회 우측 펜스를 총알처럼 넘어가는 투런포로 0의 균형을 깼다.

두산은 6회와 8회 각각 2점, 3점을 보태 7-0으로 달아났다. SK는 8회 로맥의 석 점 홈런 등으로 4점을 따라붙었다.

빅리그에서 6승을 수확하고 롯데 유니폼을 입은 샘슨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벌어진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한 번의 위기에 5회를 채우지 못하고 강판했다.

샘슨은 2회 최영진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아 1점을 준 뒤 7-1로 앞선 5회 1사 후 연속 3안타를 맞아 또 실점했다.

구자욱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샘슨은 타일러 살라디노, 김헌곤에게 거푸 볼넷을 내줘 3실점 한 뒤 배턴을 박시영에게 넘겼다.

5회에만 공 34개를 던져 이날 102개를 던진 샘슨은 박시영이 추가 실점하지 않은 덕분에 4⅔이닝, 5피안타, 3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롯데는 연습 경기 3연승을 달리던 삼성을 12-5로 대파했다.

롯데는 2회 2사 만루에서 좌투 우타로 변신한 삼성 좌익수 김동엽이 전준우의 단타성 타구를 뒤로 흘린 덕분에 3점을 거저 얻었다.

한창 방망이가 뜨거운 롯데 새 식구 안치홍은 4-0으로 앞선 2회 삼성 윤성환에게서 왼쪽 스탠드로 향하는 장쾌한 스리런 홈런으로 이적 첫 대포를 장식했다.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선 한화 이글스와 kt wiz가 3-3으로 비겼다.

한화 선발 워윅 서폴드(4이닝)와 kt의 김민(5⅔이닝)은 나란히 3실점(2자책점) 했다.

한화 재러드 호잉이 2루타 2방을 날려 좋은 타격 감각을 보였고, kt 김민혁은 3타수 3안타를 쳤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