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 “법원, 전두환에 분명한 책임 묻고 단죄해야”
입력 2020.04.27 (17:55) 수정 2020.04.27 (17:57) 정치
정의당이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법정에 선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법원이 분명한 책임을 묻고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오늘(27일) 브리핑에서 "새로운 재판부는 앞선 재판부처럼 더 이상 전두환 씨의 농락에 끌려가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 대변인은 "전 씨는 뻔뻔하게도 알츠하이머 '꾀병'으로 재판 출석을 거부하며 국민과 법정을 농락해왔다"면서 "그럼에도 법정에 출두하면서 반성은 커녕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하고 짜증스러운 반응으로 일관하며 법정에 들어섰다"고 지적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국회와 정부도 5.18 40주년을 맞아 특별법 제정으로 전 씨와 그 추종자들의 진실 왜곡과 폄훼, 희생자 명예훼손 행위들을 보다 강력하고 확실하게 근절해야 한다"면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과 역사의 진실을 바로세우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 정의당 “법원, 전두환에 분명한 책임 묻고 단죄해야”
    • 입력 2020-04-27 17:55:32
    • 수정2020-04-27 17:57:17
    정치
정의당이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법정에 선 전두환 전 대통령에 대해 "법원이 분명한 책임을 묻고 단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오늘(27일) 브리핑에서 "새로운 재판부는 앞선 재판부처럼 더 이상 전두환 씨의 농락에 끌려가서는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유 대변인은 "전 씨는 뻔뻔하게도 알츠하이머 '꾀병'으로 재판 출석을 거부하며 국민과 법정을 농락해왔다"면서 "그럼에도 법정에 출두하면서 반성은 커녕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하고 짜증스러운 반응으로 일관하며 법정에 들어섰다"고 지적했습니다.

유 대변인은 "국회와 정부도 5.18 40주년을 맞아 특별법 제정으로 전 씨와 그 추종자들의 진실 왜곡과 폄훼, 희생자 명예훼손 행위들을 보다 강력하고 확실하게 근절해야 한다"면서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자 처벌과 역사의 진실을 바로세우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