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ASF 확산 가능성…장기 대응 방안 마련해야”
입력 2020.04.27 (18:45) 수정 2020.04.27 (19:46) 사회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즉 ASF가 더 확산할 수 있어 장기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오늘(27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야생멧돼지 ASF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김영준 국립생태원 동물관리연구실장은 "지뢰 지대이거나 면적이 넓고 산악 지형이 험준한 강원 화천 해산, 강원 양구 사명산, 강원 철원 고대산 일원은 ASF 근절이 불가능할 것"이라며 "북한, 비무장지대(DMZ)에서 바이러스 통제가 되지 않으면 접경지역에서도 야생멧돼지 ASF가 새롭게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김 실장은 "조급함을 버리고 (야생멧돼지 이동을 막기 위해 설치한) 광역 울타리를 보완해야 한다"며 "장기적인 대응을 위해 멧돼지 사체·포획·매몰지 정보, 수렵인 명부 관리와 활동 기록 등 정보 수집 체계를 마련하고 '야생동물 질병 관리원'도 조기에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현규 도드람양돈연구소 박사도 "ASF가 멧돼지 이외의 야생동물, 사람, 차량 등에 접촉해 확산할 수 있기 때문에 광역 울타리를 벗어난 ASF 양성 개체가 발견되는 상황이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며 "최소 3년을 보고 대응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또 "포천 국립수목원(광릉수목원), 서울 주변의 도봉산, 북한산, 설악산 주변의 예방적 울타리 설치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후승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는 "유럽 사례를 통해 보면 여름철의 멧돼지 ASF 발생 빈도가 증가한다며 "국내에서도 3월부터 9월에 ASF 발생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이므로 계절별 관리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환경부는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해 다음 달 중순 발표할 야생멧돼지 ASF 종합대책에 반영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ASF 확산 가능성…장기 대응 방안 마련해야”
    • 입력 2020-04-27 18:45:09
    • 수정2020-04-27 19:46:40
    사회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즉 ASF가 더 확산할 수 있어 장기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오늘(27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야생멧돼지 ASF 종합대책 마련을 위한 전문가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이같이 지적했습니다.

김영준 국립생태원 동물관리연구실장은 "지뢰 지대이거나 면적이 넓고 산악 지형이 험준한 강원 화천 해산, 강원 양구 사명산, 강원 철원 고대산 일원은 ASF 근절이 불가능할 것"이라며 "북한, 비무장지대(DMZ)에서 바이러스 통제가 되지 않으면 접경지역에서도 야생멧돼지 ASF가 새롭게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김 실장은 "조급함을 버리고 (야생멧돼지 이동을 막기 위해 설치한) 광역 울타리를 보완해야 한다"며 "장기적인 대응을 위해 멧돼지 사체·포획·매몰지 정보, 수렵인 명부 관리와 활동 기록 등 정보 수집 체계를 마련하고 '야생동물 질병 관리원'도 조기에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현규 도드람양돈연구소 박사도 "ASF가 멧돼지 이외의 야생동물, 사람, 차량 등에 접촉해 확산할 수 있기 때문에 광역 울타리를 벗어난 ASF 양성 개체가 발견되는 상황이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다"며 "최소 3년을 보고 대응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제언했습니다.

또 "포천 국립수목원(광릉수목원), 서울 주변의 도봉산, 북한산, 설악산 주변의 예방적 울타리 설치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후승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박사는 "유럽 사례를 통해 보면 여름철의 멧돼지 ASF 발생 빈도가 증가한다며 "국내에서도 3월부터 9월에 ASF 발생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이므로 계절별 관리 전략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환경부는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검토해 다음 달 중순 발표할 야생멧돼지 ASF 종합대책에 반영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