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민아빠 입원 병원도 사찰”…세월호 동영상 만들어 ‘일베’ 배포
입력 2020.04.27 (19:17) 수정 2020.04.27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월호 참사 당시 40일 넘게 단식을 했던, 유민 아빠 김영오 씨에 대해 국정원이 지속해서 사찰해온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뿐만 아니라 당시 국정원이 부정적인 여론을 돌리기 위해 동영상도 제작해 극우 사이트인 일간 베스트 등에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색 양복을 입은 한 남성이 병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이곳저곳을 살핍니다.

병실 내부를 들여다본 뒤 떠나는 이 남성, 국정원 직원입니다.

CCTV 날짜는 2014년 8월 20일, 단식 농성 중이던 고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 씨가 진료받은 병원을 국정원 직원이 방문한 겁니다.

국정원은 바로 다음 날인 21일 단식 농성 관련 여론과 주치의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했고, 김영오 씨가 입원한 22일과 26일엔 병원장과 대화한 내용을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병우/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진상규명국장 : "사참위는 최소 2인 이상의 국정원 직원이 김영오 및 김영오 관련자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해 국정원 내부망으로 보고한 사실을 확증하였습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국정원이 작성한 동향보고서 215건을 분석한 결과, 48건이 유가족 관련 보고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강경성향 유가족이 이주영 장관에게 거칠게 항의할 것"이다, "비관적 상황에 대해 삼삼오오 대화"한다는 등 구체적으로 적혀 있습니다.

또, 보고서에는 보수 언론을 활용하는 등 여론을 전환하기 위한 대응 방안도 담겨있었습니다.

특히, 세월호 참사를 마무리하고 앞으로 나아가자는 내용의 동영상 두 편을 제작해 유튜브와 일베 등에 유포했다는 국정원 직원의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장훈/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사찰한 정보를 어떻게 활용한 겁니까? 참사의 원인과 국정원이 무슨 상관있길래 우리를 4월 16일, 17일부터 사찰했다는 말입니까?"]

2017년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이미 한 차례 조사했지만, 유가족 사찰에 대한 정황은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사참위는 다시 한번 국정원 전·현직 직원 5명 등에 대해 검찰에 수사 요청을 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유민아빠 입원 병원도 사찰”…세월호 동영상 만들어 ‘일베’ 배포
    • 입력 2020-04-27 19:18:39
    • 수정2020-04-27 19:43:45
    뉴스 7
[앵커]

세월호 참사 당시 40일 넘게 단식을 했던, 유민 아빠 김영오 씨에 대해 국정원이 지속해서 사찰해온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뿐만 아니라 당시 국정원이 부정적인 여론을 돌리기 위해 동영상도 제작해 극우 사이트인 일간 베스트 등에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검은색 양복을 입은 한 남성이 병원장의 안내를 받으며 이곳저곳을 살핍니다.

병실 내부를 들여다본 뒤 떠나는 이 남성, 국정원 직원입니다.

CCTV 날짜는 2014년 8월 20일, 단식 농성 중이던 고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 씨가 진료받은 병원을 국정원 직원이 방문한 겁니다.

국정원은 바로 다음 날인 21일 단식 농성 관련 여론과 주치의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했고, 김영오 씨가 입원한 22일과 26일엔 병원장과 대화한 내용을 보고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박병우/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진상규명국장 : "사참위는 최소 2인 이상의 국정원 직원이 김영오 및 김영오 관련자에 대한 보고서를 작성해 국정원 내부망으로 보고한 사실을 확증하였습니다."]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국정원이 작성한 동향보고서 215건을 분석한 결과, 48건이 유가족 관련 보고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강경성향 유가족이 이주영 장관에게 거칠게 항의할 것"이다, "비관적 상황에 대해 삼삼오오 대화"한다는 등 구체적으로 적혀 있습니다.

또, 보고서에는 보수 언론을 활용하는 등 여론을 전환하기 위한 대응 방안도 담겨있었습니다.

특히, 세월호 참사를 마무리하고 앞으로 나아가자는 내용의 동영상 두 편을 제작해 유튜브와 일베 등에 유포했다는 국정원 직원의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장훈/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사찰한 정보를 어떻게 활용한 겁니까? 참사의 원인과 국정원이 무슨 상관있길래 우리를 4월 16일, 17일부터 사찰했다는 말입니까?"]

2017년 국정원 적폐청산TF가 이미 한 차례 조사했지만, 유가족 사찰에 대한 정황은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사참위는 다시 한번 국정원 전·현직 직원 5명 등에 대해 검찰에 수사 요청을 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