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경 심사 시작… “29일 처리”·“협조”
입력 2020.04.27 (19:44) 수정 2020.04.27 (20:22)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여야가 2차 추경안 처리에 합의한 데 따라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국회 상임위가 심사 절차를 시작했습니다.

여당은 신속한 처리를 강조했고, 야당도 대체로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 이달 안에 국회에서 처리돼 다음달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연휴가 시작되기 전인 이달 29일까지 꼭 추경안이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늦어도 5월 중순까지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돼야 국민과 경제에 도움이 된다며, 통합당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기왕에 추경심사에 나서는 발걸음을 시작한 만큼, 통크게 추경심사에 임해주고 또 속도를 내주길 바랍니다.”]

'한국판 뉴딜정책'이 성공하려면 우선 기간산업 안정기금 40조원이 마련돼야 한다며 이를 위한 산업은행법의 빠른 처리도 강조했습니다.

통합당도 제1야당으로서 책임의식을 가지고 국민과의 약속을 철저히 지키겠다며 협조의 뜻을 밝혔습니다. 

2차 추경안에서 지방정부의 추가 부담분 1조 원을 중앙정부가 마련하기로 변경한 것도 잘 된 일이라고 했습니다.

다만 재원 마련을 위해 예산을 조정할 때 정부의 자구 노력이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심재철/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 “어느 부분에서 어떻게 지금 재원을 만들었는지, 그 부분을 저희들이 알고 임해야 되는거 아니겠습니까.”]

2차 추경안은 오늘 오후 행안위를 시작으로 국회 상임위별 심사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행안위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자발적 기부로 정부가 환수하기 위한 특별법도 상정됐습니다.

내일 오전엔 예결위 전체 회의가 열립니다.

여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오늘 민주당 윤리심판원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제명이 결정됐습니다. 

통합당은 정부와 여당이 몰랐을 리 없다며 오 전 시장을 긴급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진상조사팀도 구성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추경 심사 시작… “29일 처리”·“협조”
    • 입력 2020-04-27 19:44:38
    • 수정2020-04-27 20:22:46
    뉴스7(부산)
[앵커]

어제 여야가 2차 추경안 처리에 합의한 데 따라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국회 상임위가 심사 절차를 시작했습니다.

여당은 신속한 처리를 강조했고, 야당도 대체로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는데 이달 안에 국회에서 처리돼 다음달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연휴가 시작되기 전인 이달 29일까지 꼭 추경안이 처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늦어도 5월 중순까지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돼야 국민과 경제에 도움이 된다며, 통합당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기왕에 추경심사에 나서는 발걸음을 시작한 만큼, 통크게 추경심사에 임해주고 또 속도를 내주길 바랍니다.”]

'한국판 뉴딜정책'이 성공하려면 우선 기간산업 안정기금 40조원이 마련돼야 한다며 이를 위한 산업은행법의 빠른 처리도 강조했습니다.

통합당도 제1야당으로서 책임의식을 가지고 국민과의 약속을 철저히 지키겠다며 협조의 뜻을 밝혔습니다. 

2차 추경안에서 지방정부의 추가 부담분 1조 원을 중앙정부가 마련하기로 변경한 것도 잘 된 일이라고 했습니다.

다만 재원 마련을 위해 예산을 조정할 때 정부의 자구 노력이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심재철/통합당 대표 권한대행 : “어느 부분에서 어떻게 지금 재원을 만들었는지, 그 부분을 저희들이 알고 임해야 되는거 아니겠습니까.”]

2차 추경안은 오늘 오후 행안위를 시작으로 국회 상임위별 심사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행안위에서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자발적 기부로 정부가 환수하기 위한 특별법도 상정됐습니다.

내일 오전엔 예결위 전체 회의가 열립니다.

여직원 성추행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오늘 민주당 윤리심판원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제명이 결정됐습니다. 

통합당은 정부와 여당이 몰랐을 리 없다며 오 전 시장을 긴급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진상조사팀도 구성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