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조조정안 놓고 이스타항공 노사갈등 격화
입력 2020.04.27 (19:55) 수정 2020.04.27 (19:55)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직원의 20% 정도를 감축하는 이스타항공의 구조조정안을 놓고 노사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노조 측은 제주항공에 인수되기 전 회사 몸값을 높이기 위한 일방적인 정리해고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측은 앞으로 해고 인원이 더 늘 수도 있다는 입장입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조조정 중단하라"]

이스타항공 노조원 등 100여 명이 오늘 회사 앞에 모여 사측의 인력감축안에 반대했습니다. 

회사 측은 전 직원의 22% 정도인 350여 명을 구조조정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희망퇴직 절차 등을 밟고 있습니다. 

노조 측은 회사가 경영정상화 노력을 하지 않고 인력 감축만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부에 고용유지 지원금도 신청하지 않은 채 형식적인 노사협의만 해왔다는 겁니다. 

[박이삼/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위원장 : "노동자들은 정리해고를 막기 위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할 수 있다고 나섰음에도 사측은 정리해고 인원수부터 산정하기 바빴다."]
 
사측은 정리해고 명단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도 추가 인력 감축 가능성까지 내비치고 있습니다. 

구조조정 규모가 당초 700여 명에서 절반 정도로 줄어 남은 직원들의 고통분담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구조조정 인원이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국제선에 이어 국내까지 모든 운항 중단한 이스타항공은 두 달 연속 월급 지급을 못 하고 있고 제주항공으로의 인수를 앞두고 있습니다. 

정부가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추가 지원은 없다고 밝힌 상황에서 대규모 구조조정을 둘러싼 이스타항공의 노사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 구조조정안 놓고 이스타항공 노사갈등 격화
    • 입력 2020-04-27 19:55:37
    • 수정2020-04-27 19:55:41
    뉴스7(대구)
[앵커]

직원의 20% 정도를 감축하는 이스타항공의 구조조정안을 놓고 노사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노조 측은 제주항공에 인수되기 전 회사 몸값을 높이기 위한 일방적인 정리해고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사측은 앞으로 해고 인원이 더 늘 수도 있다는 입장입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조조정 중단하라"]

이스타항공 노조원 등 100여 명이 오늘 회사 앞에 모여 사측의 인력감축안에 반대했습니다. 

회사 측은 전 직원의 22% 정도인 350여 명을 구조조정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희망퇴직 절차 등을 밟고 있습니다. 

노조 측은 회사가 경영정상화 노력을 하지 않고 인력 감축만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부에 고용유지 지원금도 신청하지 않은 채 형식적인 노사협의만 해왔다는 겁니다. 

[박이삼/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 위원장 : "노동자들은 정리해고를 막기 위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할 수 있다고 나섰음에도 사측은 정리해고 인원수부터 산정하기 바빴다."]
 
사측은 정리해고 명단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면서도 추가 인력 감축 가능성까지 내비치고 있습니다. 

구조조정 규모가 당초 700여 명에서 절반 정도로 줄어 남은 직원들의 고통분담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구조조정 인원이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국제선에 이어 국내까지 모든 운항 중단한 이스타항공은 두 달 연속 월급 지급을 못 하고 있고 제주항공으로의 인수를 앞두고 있습니다. 

정부가 저비용항공사에 대한 추가 지원은 없다고 밝힌 상황에서 대규모 구조조정을 둘러싼 이스타항공의 노사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