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초고층 허가에 동구청 반발…“결국 아파트 단지”
입력 2020.04.27 (20:02) 수정 2020.04.27 (20:02) 뉴스7(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시가 북항재개발 지역에 최고 높이 59층짜리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해 최근 건축 허가를 냈는데 관할 동구청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산복도로 높이의 2배가 넘는 초고층 건물이 아파트 단지로 전락할 우려에다, 상업시설도 부족해 일자리 창출도 안된다는 이유입니다. 

김아르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고 높이 59층의 초고층 건물이 들어 설 예정인 북항재개발 지역입니다. 

건물 높이만 2백미터, 산복도로의 2배가 넘습니다.

상업업무지구지만 상업시설은 10%, 나머지는 천 2백여 실이 넘는 생활형 숙박시설, 즉 '레지던스'와 주차장입니다.

부산시가 이곳에 천 2백실 가량의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 허가를 내자 사실상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동구청은 센텀시티처럼 아파트 단지로 전락할까 우려되며 상업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일자리 창출효과를 거둘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부산시에 공식 항의 입장문도 보냈습니다. 

[최형욱/부산 동구청장 : "가장 중요한 것은 재개발사업을 통해서 고용창출인데, 이런 생활형 숙박시설은 우리 원도심의 고용창출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공동주택(아파트)나 다름없는 생활 숙박시설로 채워지게 됐습니다."]

해앙수산부가 지난 9월 부산시에 "생활형 숙박시설로 분양할 경우 고급 주거용도로 전락할 수 있는 만큼 숙박시설 규모를 최소화하라"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해양수산부의 공모 지침에 따라 건축 허가가 이뤄졌다며 법적 문제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최고 74층 높이 건물도 현재 부산시 심사와 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 이 곳에 생활형 숙박시설만 4천 여실이 조성되게 됩니다.

동구청은 민간업자는 숙박시설 개발로 2조 원이 넘는 이익을 가져가고, 시민들은 오히려 조망권 훼손 등으로 피해를 입게된다며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 초고층 허가에 동구청 반발…“결국 아파트 단지”
    • 입력 2020-04-27 20:02:19
    • 수정2020-04-27 20:02:21
    뉴스7(부산)
[앵커]

부산시가 북항재개발 지역에 최고 높이 59층짜리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해 최근 건축 허가를 냈는데 관할 동구청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산복도로 높이의 2배가 넘는 초고층 건물이 아파트 단지로 전락할 우려에다, 상업시설도 부족해 일자리 창출도 안된다는 이유입니다. 

김아르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최고 높이 59층의 초고층 건물이 들어 설 예정인 북항재개발 지역입니다. 

건물 높이만 2백미터, 산복도로의 2배가 넘습니다.

상업업무지구지만 상업시설은 10%, 나머지는 천 2백여 실이 넘는 생활형 숙박시설, 즉 '레지던스'와 주차장입니다.

부산시가 이곳에 천 2백실 가량의 생활형 숙박시설 건축 허가를 내자 사실상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동구청은 센텀시티처럼 아파트 단지로 전락할까 우려되며 상업시설이 턱없이 부족해 일자리 창출효과를 거둘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부산시에 공식 항의 입장문도 보냈습니다. 

[최형욱/부산 동구청장 : "가장 중요한 것은 재개발사업을 통해서 고용창출인데, 이런 생활형 숙박시설은 우리 원도심의 고용창출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을 뿐더러 공동주택(아파트)나 다름없는 생활 숙박시설로 채워지게 됐습니다."]

해앙수산부가 지난 9월 부산시에 "생활형 숙박시설로 분양할 경우 고급 주거용도로 전락할 수 있는 만큼 숙박시설 규모를 최소화하라"고 권고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해양수산부의 공모 지침에 따라 건축 허가가 이뤄졌다며 법적 문제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최고 74층 높이 건물도 현재 부산시 심사와 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 이 곳에 생활형 숙박시설만 4천 여실이 조성되게 됩니다.

동구청은 민간업자는 숙박시설 개발로 2조 원이 넘는 이익을 가져가고, 시민들은 오히려 조망권 훼손 등으로 피해를 입게된다며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아르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