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리 지역에 공공기관을’…상생 전략 절실
입력 2020.04.27 (20:33)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번 총선에서 여당인 민주당이 내세운 대표 공약 가운데 하나가 중앙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인데요.

여당이 압승을 거두자마자 군산을 비롯해 여러 지자체가 공공기관 유치전에 뛰어들었습니다. 

보도에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기업이 잇따라 문을 닫고 구조조정까지 겹쳐 심각한 위기에 처한 군산경제. 

군산시는 '희망의 땅'인 새만금에 중앙 공공기관을 유치해 고용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복안입니다.

해양환경공단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해양과 에너지 분야 기관을 집적화하려는 겁니다.

[강임준/군산시장 : "좋은 여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특화해서 지역의 발전 전략과 맞춘 그런 공공기관 이전이 되어야만이 효과를 보지 않겠느냐..."]

도청 소재지에 혁신도시까지 조성한 곳은 전국에서 전북 밖에 없다며, 균형발전을 위한 군산 유치를 호소합니다.

반면 전주·완주권에선 혁신도시를 발판으로 한 금융과 농생명 분야 공공기관 추가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익산시도 식품과 농업 분야를 바라고 있어, 시군별 상생 방안이 절실합니다. 

[이동기/ 전북연구원 사회문화연구부장 : "중앙정부의 입장 정리가 상당히 빨리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이 듭니다. 기존의 혁신도시를 성장하기 위해서 더 확충할 수 있는 기능을 이전시킬 것인지, 아니면 도내 지역 간의 균형 발전을 위해서 추가 이전을 시킬 것인지..."]

광주·전남과 대전·충남 등 이웃 시도와의 경쟁은 한층 치열합니다. 

[전라남도 관계자/음성변조 : "TF 구성해서 본격적으로 운영하려고 지금 1차 회의 기간 잡고 있는 중이거든요. 저희는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보시면..."]

이른바 '혁신도시 시즌2'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함께 시도별 특화 전략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 ‘우리 지역에 공공기관을’…상생 전략 절실
    • 입력 2020-04-27 20:33:54
    뉴스7(전주)
[앵커]

이번 총선에서 여당인 민주당이 내세운 대표 공약 가운데 하나가 중앙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인데요.

여당이 압승을 거두자마자 군산을 비롯해 여러 지자체가 공공기관 유치전에 뛰어들었습니다. 

보도에 박웅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기업이 잇따라 문을 닫고 구조조정까지 겹쳐 심각한 위기에 처한 군산경제. 

군산시는 '희망의 땅'인 새만금에 중앙 공공기관을 유치해 고용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복안입니다.

해양환경공단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등 해양과 에너지 분야 기관을 집적화하려는 겁니다.

[강임준/군산시장 : "좋은 여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특화해서 지역의 발전 전략과 맞춘 그런 공공기관 이전이 되어야만이 효과를 보지 않겠느냐..."]

도청 소재지에 혁신도시까지 조성한 곳은 전국에서 전북 밖에 없다며, 균형발전을 위한 군산 유치를 호소합니다.

반면 전주·완주권에선 혁신도시를 발판으로 한 금융과 농생명 분야 공공기관 추가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익산시도 식품과 농업 분야를 바라고 있어, 시군별 상생 방안이 절실합니다. 

[이동기/ 전북연구원 사회문화연구부장 : "중앙정부의 입장 정리가 상당히 빨리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이 듭니다. 기존의 혁신도시를 성장하기 위해서 더 확충할 수 있는 기능을 이전시킬 것인지, 아니면 도내 지역 간의 균형 발전을 위해서 추가 이전을 시킬 것인지..."]

광주·전남과 대전·충남 등 이웃 시도와의 경쟁은 한층 치열합니다. 

[전라남도 관계자/음성변조 : "TF 구성해서 본격적으로 운영하려고 지금 1차 회의 기간 잡고 있는 중이거든요. 저희는 4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보시면..."]

이른바 '혁신도시 시즌2'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함께 시도별 특화 전략이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