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경찰청 오거돈 성추행 수사 착수…전담팀 구성
입력 2020.04.27 (20:47) 뉴스7(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경찰청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전담팀을 꾸리고 수사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오 전 시장 사퇴 직후, 내사를 시작한 지 나흘 만입니다. 

강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경찰청은 오늘 검찰로부터 시민단체의 오 전 시장 고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전 시장이 지난 23일 사퇴한 이후, 내사를 시작한 지 나흘 만입니다. 

앞서 지난 24일 시민단체들은 오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로 각각 서울남부지검과 부산지검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피해자 측에도 피해 진술의사에 대해 조심스레 타진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여성청소년수사팀을 중심으로 수사전담반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피해자 보호반, 법률 검토를 위한 법률지원반 등 24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성폭력 사건 수사는 피해자 진술을 우선 확보한 뒤, 가해자 조사가 이뤄집니다.

오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측은 2차 피해 등을 우려하며 아직 고소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해 10월 한 유튜브 채널이 제기한 오 전 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 사건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기자회견 후 지금까지 닷새 동안 집이나 관사 등에 나타나지 않아 행적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 부산경찰청 오거돈 성추행 수사 착수…전담팀 구성
    • 입력 2020-04-27 20:47:42
    뉴스7(전주)
[앵커]

부산경찰청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전담팀을 꾸리고 수사에 본격 착수했습니다. 

오 전 시장 사퇴 직후, 내사를 시작한 지 나흘 만입니다. 

강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경찰청은 오늘 검찰로부터 시민단체의 오 전 시장 고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전 시장이 지난 23일 사퇴한 이후, 내사를 시작한 지 나흘 만입니다. 

앞서 지난 24일 시민단체들은 오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로 각각 서울남부지검과 부산지검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피해자 측에도 피해 진술의사에 대해 조심스레 타진할 예정입니다. 

이를 위해 여성청소년수사팀을 중심으로 수사전담반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피해자 보호반, 법률 검토를 위한 법률지원반 등 24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구성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성폭력 사건 수사는 피해자 진술을 우선 확보한 뒤, 가해자 조사가 이뤄집니다.

오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측은 2차 피해 등을 우려하며 아직 고소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해 10월 한 유튜브 채널이 제기한 오 전 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 사건도 확인하고 있습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기자회견 후 지금까지 닷새 동안 집이나 관사 등에 나타나지 않아 행적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