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호비 명목 유흥업소 돈 뜯은 60대 징역형
입력 2020.04.27 (21:54) 수정 2020.04.28 (17:23) 뉴스9(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법은 전문지 기자 경력을 앞세우며 "단속당하지 않고 장사하려면 보호비를 내라"고 협박해 금품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기소된 68살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7년 3월 울산의 한 유흥업소 업주에게 접근해 "내 비위에 거슬리면 다 단속당한다"고 겁을 줘, 매달 250만원씩 4천 500만 원을 받아 챙기고 다른 7명에게서도 1천 300만 원 가량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보호비 명목 유흥업소 돈 뜯은 60대 징역형
    • 입력 2020-04-27 21:54:08
    • 수정2020-04-28 17:23:50
    뉴스9(울산)
울산지법은 전문지 기자 경력을 앞세우며 "단속당하지 않고 장사하려면 보호비를 내라"고 협박해 금품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기소된 68살 A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습니다.

A씨는 2017년 3월 울산의 한 유흥업소 업주에게 접근해 "내 비위에 거슬리면 다 단속당한다"고 겁을 줘, 매달 250만원씩 4천 500만 원을 받아 챙기고 다른 7명에게서도 1천 300만 원 가량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