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은군수 주민소환 본격 추진… 투표 이어질까 ‘관심’
입력 2020.04.27 (21:55) 수정 2020.04.27 (21:5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발언 등으로 물의를 빚은 정상혁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이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청구인 측이 접수한 서명부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을 거쳐 이르면 7월쯤 주민소환 투표에 부쳐집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상혁/보은군수/지난해 8월 : "한국 발전의 기본을 (한일 협정 배상금인) 5억 불을 받아서 했다, 이게 객관적인 평가입니다."]

총선 이후로 미뤄졌던 정상혁 보은군수의 주민 소환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주민 소환에 찬성하는 이들의 서명부를 넘겨받은 보은군 선거관리위원회는 중복 제출은 없는지 등을 꼼꼼히 살펴볼 예정입니다.

제출된 서명부는 모두 4,691부.

주민소환 투표 조건인 보은군 유권자의 15% 이상, 4천 4백여 명을 넘긴 숫자입니다.

선관위는 서명 심사를 마치는 대로, 서명부를 모든 주민에 공개해 유·무효를 가리는 이의 신청을 받게 됩니다.

이후 무효 서명에 대한 보정 작업을 거친 뒤, 청구 요건이 확인되면 정 군수 소명 절차를 밟아, 빠르면 7월쯤 주민소환 투표에 부쳐질 예정입니다.

[이종민/보은군 선거관리위원회 :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서명부 심사를 위해 서명부를 심사 조서에 입력하는 절차를 오늘부터 시작했습니다. 청구요건을 채우게 되면, 주민소환 투표를 발의하게 됩니다."]

하지만 주민소환법이 마련되고 투표가 실시된 사례는 고작 10건.

투표가 성사된다고 해도 실제 개표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투표율이 33%를 넘어야 합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보은군수 주민소환 본격 추진… 투표 이어질까 ‘관심’
    • 입력 2020-04-27 21:55:44
    • 수정2020-04-27 21:55:46
    뉴스9(청주)
[앵커]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는 발언 등으로 물의를 빚은 정상혁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이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청구인 측이 접수한 서명부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을 거쳐 이르면 7월쯤 주민소환 투표에 부쳐집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상혁/보은군수/지난해 8월 : "한국 발전의 기본을 (한일 협정 배상금인) 5억 불을 받아서 했다, 이게 객관적인 평가입니다."]

총선 이후로 미뤄졌던 정상혁 보은군수의 주민 소환 절차가 시작됐습니다.

주민 소환에 찬성하는 이들의 서명부를 넘겨받은 보은군 선거관리위원회는 중복 제출은 없는지 등을 꼼꼼히 살펴볼 예정입니다.

제출된 서명부는 모두 4,691부.

주민소환 투표 조건인 보은군 유권자의 15% 이상, 4천 4백여 명을 넘긴 숫자입니다.

선관위는 서명 심사를 마치는 대로, 서명부를 모든 주민에 공개해 유·무효를 가리는 이의 신청을 받게 됩니다.

이후 무효 서명에 대한 보정 작업을 거친 뒤, 청구 요건이 확인되면 정 군수 소명 절차를 밟아, 빠르면 7월쯤 주민소환 투표에 부쳐질 예정입니다.

[이종민/보은군 선거관리위원회 : "주민소환 투표 청구인 서명부 심사를 위해 서명부를 심사 조서에 입력하는 절차를 오늘부터 시작했습니다. 청구요건을 채우게 되면, 주민소환 투표를 발의하게 됩니다."]

하지만 주민소환법이 마련되고 투표가 실시된 사례는 고작 10건.

투표가 성사된다고 해도 실제 개표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투표율이 33%를 넘어야 합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